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야3당, 7일째 농성…"이달 임시회 열어 정개특위 합의안 내야"

송고시간2018-12-10 18:32

文의장에 민주·한국 단독 예산처리 항의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김보경 설승은 기자 = 바른미래당과 민주평화당, 정의당 등 야3당은 10일 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 촉구 농성을 7일째 이어갔다.

손학규 대표, 선거제도 개혁촉구 시국회의 참석
손학규 대표, 선거제도 개혁촉구 시국회의 참석

(서울=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10일 오후 국회 본청 로텐더홀에서 열린 '선거제도 개혁촉구'를 위한 원내외 7개 정당-정치개혁공동행동 시국회의에서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가 발언하고 있다. mtkht@yna.co.kr

특히 바른미래당 손학규, 정의당 이정미 대표는 국회 로텐더홀에서 닷새째 단식 농성을 지속하며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에 선거제 개혁 논의를 위한 임시국회 소집을 요구했다.

야3당은 또 녹색당·민중당·노동당·우리미래 등 원외정당, 시민사회단체로 구성된 정치개혁공동행동과 함께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을 위한 여론 조성에 나섰다.

손 대표는 회견에서 "제왕적 대통령제는 오히려 더 심화되고, '청와대 정부'가 모든 것을 독단적으로 전횡하는 정치가 이뤄져서 의회가 아무런 역할을 하지 못하고 있다"면서 "단지 의석 몇을 더 얻자고 하는 것이 아니라 민주주의를 위해 민의를 반영하는 대표성을 확보하자는 것"이라고 말했다.

평화당 정동영 대표는 "더불어민주당은 지금이라도 회군해 '더불어 한국당'이 아닌 개혁 연대의 길을 가라"면서 "문재인 대통령이 지도력을 발휘해 한국당과 적폐연대의 잘못됨을 인정하고 본인의 신념이라고 밝힌 선거제도 개혁에 대한 분명한 지침을 민주당 이해찬 대표와 여당 지도부에 주시라"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정의당은 국회에서 지도부-시도당 연석회의를 열어 당력을 모았다.

이 대표는 "12월 임시회를 열고 정개특위 합의안이 나올 때까지 문을 걸어 잠가야 한다"면서 "부도날 어음을 순진하게 믿을 상황은 지났다. 합의안이라는 현찰이 나올 때까지 여기서 물러서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이정미 대표, 선거제도 개혁촉구 시국회의 참석
이정미 대표, 선거제도 개혁촉구 시국회의 참석

(서울=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10일 오후 국회 본청 로텐더홀에서 열린 '선거제도 개혁촉구'를 위한 원내외 7개 정당-정치개혁공동행동 시국회의에서 정의당 이정미 대표가 발언하고 있다.
mtkht@yna.co.kr

이후 바른미래당 김관영, 평화당 장병완, 정의당 윤소하 원내대표는 문희상 국회의장을 만나 민주당·한국당이 다른 야당을 배제한 채 예산안을 처리한 것에 대해 유감을 표명하고 임시국회 소집을 요구했다.

김 원내대표는 면담 후 기자들과 만나 "문 의장은 3당이 모두 합의하도록 중재 노력을 해야 했는데 그렇지 못한 점에 유감을 표했다"고 밝혔다.

장 원내대표는 "문 의장은 두 당의 대표가 단식하는 등 경색된 정국을 풀기 위한 모든 노력을 기울이고, 민주·한국당에 임시국회 개회를 종용하는 것을 포함해 선거제 개혁의 원만한 합의를 위해 충분한 역할을 하겠다고 약속했다"고 설명했다.

윤 원내대표는 "'깜깜이 밀실 야합' 예산이라고 지탄받는 예산 심사 운영을 투명하게 하는 시스템 운영 방식 개선을 요구했더니, 그에 공감하고 관련 방안에 대한 추진을 노력하자고 했다"고 전했다.

김 원내대표는 오는 20일께 '원포인트' 임시국회 개회에 대해 "야3당은 산적한 민생 현안 처리를 위해 상당한 기간을 두고 임시국회를 열자는 입장"이라며 "하루만 임시국회를 열자는 게 책임 있는 집권여당의 바른자세인가"라고 반문했다.

김 원내대표는 또 인상된 국회의원 세비를 반납하는 방안에 대해서는 "야3당이 정식 합의는 안했지만, 구체적 방식은 상의해보겠다"고 밝혔다.

선거제도 개혁촉구 시국회의
선거제도 개혁촉구 시국회의

(서울=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10일 오후 국회 본청 로텐더홀에서 열린 '선거제도 개혁촉구'를 위한 원내외 7개 정당-정치개혁공동행동 시국회의에서 참석자들이 회의를 하고 있다.
mtkht@yna.co.kr

se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