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성소수자 중학생이 교육감에 편지 보내 "인권조례 제정해 달라"

송고시간2018-12-10 16:37

"학교서 숨 쉬듯 차별 느껴, 교육자로서 소수자 편에 서달라"

성소수자
성소수자

[게티이미지뱅크 제공]

(창원=연합뉴스) 김선경 기자 = 경남 진주의 한 중학생이 학생인권조례 제정을 촉구하는 편지를 박종훈 도교육감에게 보냈다.

10일 경남 학생인권조례 제정을 위한 촛불시민연대 소속 조례 만드는 청소년은 보도자료를 통해 해당 편지를 공개했다.

편지를 쓴 학생은 본인을 진주에서 중학교에 다니는 '성소수자'로 소개했다.

이 학생은 "조례안이 가장 크게 다가온 부분은 제16조 차별의 금지"라며 "'성 정체성, 성적 지향 등을 이유로 차별받지 않는다'는 조항을 몇 번이고 읽어봤다"고 밝혔다.

이어 "교육청에서 성소수자를 차별하지 말아야 한다고 얘기하는 것이 믿기지 않기도 했고, 한 줄 문구지만 아주 큰 의미로 다가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성소수자인 저에게 학교는 늘 불행한 공간"이라며 "친구들에게서 성소수자라서 '더럽다'는 말을 듣기도 했고, 어떤 선생님은 수업시간에 N극과 N극이 서로 밀어내는 것처럼 동성도 서로 밀어내야 정상적인 것이라고 말씀하기도 했다"고 덧붙였다.

또 "이렇듯 학교 안에서 성소수자라는 이유로 숨 쉬듯 차별을 느낀다"며 "조례안 반대 전단을 보니 동성애를 질병인 것처럼, 성소수자들이 위험하고 비정상적 사람인 것처럼 묘사해 너무 무서웠다"고 토로했다.

"조례안의 차별 금지 조항이 뜨거운 감자가 된 지금 상황은 제 삶과 정체성을 찬반으로 나누는 것처럼 느껴진다"라고도 썼다.

이어 "기사를 보니 교육감님이 선출직이어서 조례안을 원안대로 가져가기 힘들 수 있다고 말씀했다고 하는데, 교육감님이 선출직 이전에 교육자라는 걸 먼저 생각해달라"며 "학교는 모든 학생을 위한 공간이 돼야 한다. 교육자로서 인권을 침해당하는 학생들 편에, 특히 약자일 수밖에 없는 소수자 학생 편에 서주시기를 간절히 부탁드린다"고 강조했다.

ks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