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국당 원내대표 경선서 당원권 정지된 의원들은 투표 못해

송고시간2018-12-10 16:25

오늘 확정…내년 전당대회 땐 당원권 정지 규정 완화 예정

(서울=연합뉴스) 이유미 기자 = 자유한국당은 11일 열리는 원내대표 경선에서 당원권이 정지된 의원들에게는 투표권을 주지 않기로 10일 확정했다.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은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비대위 전체 의견으로 당원권이 정지된 분들은 투표권을 행사하지 않는 것으로 정했다"면서 "전체적인 균형을 잡는 차원에서 당원권 정지를 풀지 않는 것이 맞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다만 "당원권이 정지됐지만 나중에 무죄 선고를 받거나, 기소됐어도 당원권이 정지되지 않은 경우도 있어 형평성이 어긋난다는 지적이 있다"면서 "원내대표 선거가 끝난 이후에는 당원권 정지에 대한 당규를 고쳐서 전당대회에서는 새로운 당규에 따라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현행 당헌·당규는 강력범죄나 파렴치범죄, 부정부패범죄 등으로 기소가 될 경우 기소와 동시에 당원권이 정지된다.

현재 당원권이 정지된 의원은 구속 기소된 최경환, 이우현 의원을 비롯해 권성동, 김재원, 엄용수, 염동열, 원유철, 이현재, 홍문종 의원 등 총 9명으로 이들에게 투표권을 줄 경우 원내대표 경선 결과에 영향을 줄 수 있어 계파간 신경전이 벌어지기도 했다.

비대위에서 발언하는 김병준
비대위에서 발언하는 김병준

(서울=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자유한국당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왼쪽 두번째)이 1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8.12.10
kjhpress@yna.co.kr

aayys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