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짐 로저스, 리조트 개발업체 '아난티' 사외이사(종합)

송고시간2018-12-10 16:44

국내 기업 중 처음…남북 경협과 해외 진출 주목

아난티, 짐 로저스 사외이사 선임 안건 주총 상정
아난티, 짐 로저스 사외이사 선임 안건 주총 상정

(서울=연합뉴스) 아난티가 오는 27일 열리는 임시주주총회에 짐 로저스 사외이사 선임 건을 상정하기로 했다고 10일 공시했다.
짐 로저스는 워런 버핏, 조지 소로스와 함께 세계 3대 투자 대가로 손꼽히는 유명투자가로 북한 투자에 관심을 표명해왔다. 사진은 지난 7월 2일 서울 여의도 콘래드호텔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로저스 회장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윤선희 김아람 기자 = 세계적인 투자가인 짐 로저스가 국내 리조트 전문개발 업체인 아난티[025980]의 사외이사를 맡는다.

코스닥 상장사인 아난티는 오는 27일 열리는 임시주주총회에 짐 로저스 사외이사와 이대현·윤영우 사내이사 선임 건을 상정하기로 했다고 10일 공시했다.

짐 로저스는 워런 버핏, 조지 소로스와 함께 세계 3대 투자 대가로 손꼽히는 유명 투자가로 북한 투자에 관심을 보여왔다.

로저스가 국내 상장사 중 사외이사를 맡는 것은 아난티가 처음이다.

아난티는 금강산에 골프 리조트를 보유한 유일한 민간 기업이다.

로저스는 평소 아난티 주식을 1천806억 원어치 보유한 중국 최대 민간 투자회사인 '민생투자'와 가까운 관계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민생투자는 경영에는 관심이 없고 '단순 투자 목적' 조건으로 아난티 지분을 9월 말 현재 33.24% 보유하고 있다. 이는 아난티 이만규 대표이사 측근이 보유한 지분(33.24%)보다 1주 적은 것이다.

로저스의 3년 임기 사외이사 선임은 아난티가 제안해 이뤄졌다고 이 회사 관계자가 말했다.

짐 로저스
짐 로저스

[연합뉴스 자료사진]

아난티 관계자는 "로저스가 올해 여름 아난티의 명예 회원이 되면서 우리와 가까워졌다"며 "이번 사외이사 제안도 흔쾌히 수락했다"고 설명했다.

아난티는 앞으로 해외사업을 적극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라며 짐 로저스가 많은 조언을 하는 등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특히, 북한 금강산에 있는 대형 리조트 재개장 등 금강산 관광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줄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아난티는 남북관계가 개선되면 금강산에 다시 들어갈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아난티는 금강산 관광지구 고성봉에 2004년 12월에 착공해 3년여 후 '금강산 아난티 골프 & 온천 리조트'를 완공해 2008년 5월에 문을 열었으나 2개월 후 문을 닫았다.

북한이 현대아산에 임대한 168만5천0㎡(51만 평) 대지를 50년간 재임대해 18홀 규모의 골프코스, 프라이빗 온천장을 겸비한 리조트 빌라, 노천온천 등을 설계했다. 규모는 80만 평인 여의도의 60%가 넘는다. 남한 자본으로 들어선 금강산리조트는 이곳이 유일하다.

금강산 아난티 골프 & 온천 리조트
금강산 아난티 골프 & 온천 리조트

[연합뉴스 자료사진]

ric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