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경기도 내년도 국비확보액 14조원…역대 최고액

송고시간2018-12-10 16:11

작년보다 15.8% 증가, 복지예산 1조3천억원 늘어

(수원=연합뉴스) 김광호 기자 = 경기도는 내년도 국비 예산 14조949억원을 확보했다고 10일 밝혔다.

경기도청 청사
경기도청 청사

[경기도 제공]

도는 지난 8일 새벽 국회 본회의를 통과한 정부의 내년도 예산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집계됐다며, 이는 올해 국비확보액 12조1천642억원보다 15.8%(1조9천307억원) 증가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도에 따르면 국비가 가장 많이 증가한 분야는 복지로, 내년 이 분야 국비확보액은 올해 6조283억원보다 21.9%(1조 3천205억원) 늘어난 7조3천488억원에 달한다.

복지 분야 국비 지원예산 증가는 도내 인구 증가와 정부의 소득주도 성장 정책 때문으로 분석됐다.

SOC 분야 국비확보액도 올해 3조1천814억 원에서 내년 3조7천444억원으로 17.7%(5천630억원) 늘었다.

특히 국회 심의 과정에서 도로·철도 분야 39개 사업비 2천540억원이 증액됐다고 도는 설명했다.

정부예산안 보다 증액된 주요 SOC 사업비는 ▲서해선(홍성∼송산) 복선전철 공사비 6천985억원(1천억 증액) ▲서울∼세종(구리∼안성 구간) 고속도로 건설비 3천258억원(600억원 증액) ▲이천∼문경 철도건설 사업비 3천403억원( 500억원 증액) ▲문산∼도라산 고속도로 건설사업비 92억원(신규) ▲신안산선 복선전철 사업비 850억원(50억원 증액) 등이다.

도는 민선 7기 출범 직후인 지난 8월부터 국비확보 100대 과제를 선정하고 전 부서가 참여한 국비 TF를 발족하는 등 국회 예산심의에 전략적으로 대응해왔다.

이재명 지사도 지난 9월 3차례에 걸쳐 도내 지역구 여·야 국회의원과 정책협의회를 열고 국비 지원을 요청한 바 있다.

임종철 도 기획조정실장은 "경기도 발전을 위해서는 여·야가 따로 없다며 국비확보에 힘쓴 도내 국회의원의 노력에 힘입어 역대 최대 규모의 국비를 확보하게 됐다"면서 "도민의 삶의 질 향상과 불편 해소를 위해 한 푼의 예산도 헛되게 쓰이지 않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kwa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