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경기의회 상임위서 삭감한 7호선사업비 원상복구 전망

송고시간2018-12-10 15:56

의정부·양주 도의원들 "예산 살리고 의정부 노선변경에 협력"

(수원=연합뉴스) 최찬흥 기자 = 경기도의회 상임위원회에서 삭감된 '전철 7호선 도봉산∼옥정 연장사업' 의정부 구간 사업비가 원상 복구될 전망이다.

7호선 도봉산역∼양주 옥정지구 연장 노선도
7호선 도봉산역∼양주 옥정지구 연장 노선도

[연합뉴스 자료사진]

의정부시(4명)와 양주시(2명) 출신 도의원 6명은 10일 보도자료를 내 "7호선 연장선 사업 의정부시 구간의 노선변경과 양주시 구간의 원만한 착공을 위해 상호 협조하기로 했다"며 "건설교통위원회에서 삭감된 의정부 구간 사업비를 원안대로 의결해 줄 것을 예산결산특별위원회와 건설교통위에 건의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예산결산특위에서 삭감된 사업비를 살리고 건설교통위에서 동의하면 원안대로 사업비가 반영된다.

이들 도의원은 의정부시가 노선변경 요건에 충족한 대안을 마련해 경기도에 제출하고, 경기도는 이 대안을 즉각 국토교통부와 기획재정부에 건의하고 적극적인 대처를 할 것을 요구했다.

앞서 도의회 건설교통위는 지난달 29일 의정부가 지역구인 도의원 주도로 7호선 연장선 사업비 137억1천400만원 가운데 의정부시 구간 92억1천400만원을 삭감하고 양주시 구간 45억원만 의결해 예산결산특별위원회에 넘겼다.

민락지구 등 의정부 신도시로의 노선변경 없이 사업 추진은 불가하다는 취지인데 양주시 출신 도의원들은 7호선 연장선이 의정부를 거쳐 양주로 이어지는 만큼 사업 자체가 무산될 수 있다며 반발해왔다.

광역철도인 7호선 연장선 사업은 국비 70%, 도비 15%, 시·군비 15%를 각각 분담하며 도의회가 심의한 사업비는 도비와 시·군비 합산액이다.

ch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