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실내서 연중 카누·요트를"…군산에 해양레저체험복합단지 조성

송고시간2018-12-10 15:26

사업 예정지
사업 예정지

[전북도 제공]

(전주=연합뉴스) 백도인 기자 = 전북도가 실내서 다양한 해양 레저를 즐길 수 있는 '광역 해양레저체험 복합단지'를 군산 무녀도에 만든다.

2021년까지 국비와 지방비 215억원씩 430억원을 들여 조성할 계획으로, 내년도 국가 예산에 기본 및 실시설계용역비 10억원이 반영돼 사업이 본격화하게 됐다.

복합단지는 군산 옥도면 무녀도의 옛 정수장 부지 5만4천㎡에 들어선다.

실내에서 카누, 카약, 요트, 수상 오토바이 등을 배우고 즐기는 대형 해양레저체험시설과 요트, 모터보트 등의 선박이 계류하는 항구인 마리나를 갖춘다.

가상현실과 증강현실을 활용해 해양 레저를 체험하는 테마파크와 어린이를 위한 물놀이 시설, 해양 숙박시설, 캠핑장도 들어선다.

실내에서 날씨에 상관없이 4계절 해양 레저를 체험할 수 있는 전국 유일의 시설이라고 전북도는 설명했다.

전북도는 복합단지를 인근의 새만금 해양레포츠센터, 비응해수욕장 등과 묶어 서해안의 대표적인 해양관광지로 키울 계획이다.

정부는 애초 타당성 용역 결과에 따라 추진 여부를 결정하려 했으나 군산의 경제난 타개를 위해 시급히 필요하다는 전북도의 건의를 받아들여 이같이 결정했다.

김대근 전북도 해양수산과장은 "해양 레저 관광객 1천만명 시대를 앞두고 해양관광산업의 주도권을 잡게 됐다"며 "인근 시설과 연계해 서해안 해양관광의 거점으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doin100@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