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2019 코리아그랜드세일' 내년 1월17일부터 43일간 열려

송고시간2018-12-10 15:44

800여개 업체 참여…지방 관광 쉽게·'한국 맛' 즐기는 노포기행도

다음 달 17일부터 2019 코리아그랜드세일
다음 달 17일부터 2019 코리아그랜드세일

(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10일 서울 코트야드 메리어트 남대문 호텔에서 '2019 코리아그랜드세일' 기자간담회가 열리고 있다.
외국인 대상 쇼핑문화관광축제인 2019 코리아그랜드세일은 내년 1월17일부터 2월28일까지 개최된다. 2018.12.10
hih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연숙 기자 = 외국인을 대상으로 하는 쇼핑문화관광축제 '2019 코리아그랜드세일'(Korea Grand Sale)이 내년 1월 17일부터 2월 28일까지 43일간 열린다.

한국방문위원회는 10일 서울 중구 코트야드 바이 남대문 메리어트 호텔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내년 코리아그랜드세일 개최 계획을 발표했다.

올해 세일에선 '여행하고(Travel) 맛보고(Taste), 만지고(Touch)'를 주요 테마로 '추천 혜택 톱 30'과 주제별 이벤트를 선보인다.

위원회는 또 이번에 서울은 물론 지방 관광을 쉽게 할 수 있도록 각종 프로모션을 강화했다.

서울∼지역 간 1박2일 여행상품인 'K트래블버스' 7개 노선과 서울∼경기 간 셔틀버스인 EG셔틀에 대해 1인 예약 시 1인 무료 탑승 혜택을 주는 '1+1 프로모션'을 한다.

또 서울의 강남, 남대문, 마포, 용산 등 4개 지역의 매장을 방문해 스탬프를 찍은 외국인에게 호텔 식사권을 주는 이벤트를 하고, 여행 액티비티 플랫폼 '클룩(KLOOK)'과 연계해 특별 상품도 선보인다.

식도락 재미도 더해 호텔 레스토랑부터 숨겨진 노포까지 다양한 '한국의 맛'을 소개한다.

인터컨티넨탈, 그랜드 힐튼 등 특급호텔 70여곳이 참여해 최대 25% 할인 혜택을 제공하며 한국 파인다이닝의 진수를 선보인다.

셰프 박찬일이 함께해 하동관, 청진옥, 우래옥 등 노포를 둘러보며 숨겨진 이야기를 듣고 대표 메뉴를 맛볼 수 있는 '노포 기행' 이벤트도 열린다.

아이러브한식, 온고푸드, 오미요리연구소, 불교문화사업단과 함께 '한국의 맛'을 직접 만드는 쿠킹클래스도 마련된다.

서울 청계광장에는 '메인 이벤트센터'가 설치돼 다양한 오프라인 행사가 열린다.

영어, 일본어, 중국 등 외국어 통역과 무료 인터넷, 휴대전화 충전, 음료 제공 등의 서비스가 제공된다.

특히 행사 기간 국내에서 10만원 이상 구매한 외국인 관광객에게는 최고 200만원 상당의 항공, 숙박, 쇼핑 지원 여행바우처를 준다. 이벤트 센터를 방문한 1만 번째 외국인 관광객에게는 호텔 2박 숙박권을 경품으로 준다.

이외에도 '코리아 투어카드' 2019년 버전을 출시, 이벤트센터에서 매일 선착순 50명에게 무료로 주고, 관광객이 짐 걱정 없이 쇼핑관광을 즐길 수 있도록 수하물 배송·보관 서비스인 '핸즈프리서비스' 이용료도 최대 40% 할인해준다.

'2018 코리아그랜드세일' 당시 메인이벤트센터에서 편의서비스를 받는 외국인 관광객들. [연합뉴스 자료사진]

'2018 코리아그랜드세일' 당시 메인이벤트센터에서 편의서비스를 받는 외국인 관광객들. [연합뉴스 자료사진]

코리아그랜드세일은 참여기업이 2011년 55개에서 올해 778개로 늘어 덩치가 커졌다.

내년 행사에는 이미 800여개 기업이 참여 신청을 마쳤다.

각종 할인 폭도 커졌다.

방문위원회는 '추천 혜택 톱30'으로 제주항공·진에어(국제선 한국행 각각 최대 80·85% 할인), 라마다앙코르 해운대(객실 55∼70% 할인), 각 면세점 할인 혜택·바우처 제공, 파라다이스 카지노 워커힐(5만원 상당 게임쿠폰 제공) 등을 마련했다.

방문위원회는 코리아그랜드세일을 계기로 방한객을 유치하기 위해 해외 프로모션과 홍보도 활발히 진행 중이다.

각국에서 박람회와 사업설명회를 열어 코리아그랜드세일을 알리고 CJ ENM과 공동 광고를 제작해 전 세계에 송출했다.

한국의 멋과 맛을 주제로 외국인 인플루언서들을 초청해 이벤트를 열기도 했다.

한경아 방문위원회 사무국장은 "코리아그랜드세일은 다양한 분야의 할인과 혜택을 한데 모아 관광객을 유치하고 소비가 이뤄지도록 돕는 것"이라며 "단순히 짧은 기간에 유통 할인에 초점을 맞춘 행사와는 다르다"고 설명했다.

한 국장은 "관광 비수기인 겨울철에 하다 보니 춥고 배고픈 행사"라며 "개별관광객을 따뜻하게 대해주는 것이 중요하다"고 당부했다.

noma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