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탈핵경남행동, 탈원전 정책 전환요구 창원상의 규탄

송고시간2018-12-10 15:11

"국민 안전과 미래세대를 전혀 배려하지 않는 것" 주장

탈핵경남시민행동, 원전 반대 기자회견
탈핵경남시민행동, 원전 반대 기자회견

[연합뉴스 자료사진]

(창원=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경남권 26개 시민사회단체가 참여한 탈핵경남시민행동이 정부에 탈원전 정책 전환을 촉구한 창원상공회의소를 규탄했다.

탈핵경남시민행동은 10일 발표한 성명서에서 "관련 기업의 어려움을 모르는 바 아니지만, 탈원전 정책 전환을 촉구하는 창원상의 입장은 세계 에너지 산업 변화를 모르거나 국민 안전과 미래세대를 전혀 배려하지 않는 것과 마찬가지다"고 주장했다.

이 단체는 "태양광 등 재생에너지 발전비용은 갈수록 하락해 곧 원자력 발전단가를 따라잡을 것이다"며 "국내에서 가발, 봉제산업이 사양산업이 된 것처럼 원전산업 역시 신재생에너지 사업에 밀려날 것이다"고 재차 목소리를 높였다.

박종권 탈핵경남시민행동 공동대표는 "고통스럽겠지만 기업들은 하루빨리 원전산업에서 빠져나와 재생에너지 사업에 뛰어들어야 한다"고 제안했다.

창원상의는 지난 5일 현 정부가 탈원전 정책 때문에 많은 지역기업이 어려움을 겪는다며 탈원전 정책 전환을 촉구하는 성명서를 채택했다.

창원시에는 원전 관련 기업들이 밀집해 있다.

원자로, 터빈 등 핵심 기자재를 제작하는 두산중공업부터 이 회사에 기자재와 부품을 공급하는 중소기업체가 많다.

seam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