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박소현, 오렌지볼 테니스 18세 이하 여자복식 우승

송고시간2018-12-10 15:05

박소현.
박소현.

[스포티즌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박소현(16)이 세계적인 주니어 테니스 대회인 오렌지볼 18세부 여자 복식 정상에 올랐다.

박소현은 10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플랜테이션의 프랭크 벨트리 테니스 센터에서 열린 2018 오렌지볼 국제테니스대회 마지막 날 여자 18세부 복식 결승에서 아드리언 내기(헝가리)와 한 조로 출전, 케이시 하비-나타샤 서배시(이상 미국) 팀을 2-1(2-6 7-5 10-8)로 물리쳤다.

현재 주니어 단식 세계 랭킹 33위인 박소현은 11월 이덕희배 국제 주니어 대회에서 우승했고, 9월 여자프로테니스(WTA) 투어 KEB하나은행 코리아오픈 단식 본선에 와일드카드를 받고 출전한 기대주다.

박소현은 이 대회 단식에도 9번 시드를 받고 출전했으나 2회전인 32강에서 탈락했다.

오렌지볼 18세부 여자복식 우승을 차지한 박소현(오른쪽)과 내기.
오렌지볼 18세부 여자복식 우승을 차지한 박소현(오른쪽)과 내기.

[스포티즌 제공]

미국테니스협회(USTA)가 주최하는 오렌지볼 챔피언십은 16세부와 18세부로 나뉘어 열리며 12세, 14세부는 주니어 오렌지볼 대회로 진행된다.

로저 페더러(스위스)가 1998년 18세부 단식 우승을 차지한 것을 비롯해 앤디 로딕(1999년), 도미니크 팀(2011년) 등이 이 대회 정상에 올랐던 선수들이다.

여자부에서도 옐레나 데멘티예바(러시아)가 1998년 18세 단식 챔피언이고, 베라 즈보나레바(2000년), 캐럴라인 보즈니아키(2005년) 등이 이 대회를 거쳐 갔다.

한국 선수로는 정현이 2011년, 정윤성이 2013년 16세부 남자단식을 제패했다.

email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