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정선군, 생활 인프라 집중 '압축도시'로 지방소멸 극복

송고시간2018-12-10 15:11

지방소멸 위기
지방소멸 위기

[연합뉴스 CG]

(정선=연합뉴스) 배연호 기자 = 강원 정선군의 지방소멸 위기 대안 구상인 압축도시 전략이 관심이다.

압축도시는 주거, 문화, 복지, 의료, 일자리 등 생활기반을 도시계획구역 안으로 집중화하는 개념이다.

현재의 인구감소에 따른 도시쇠퇴가 불가피하다는 판단을 바탕으로 한 새로운 지속 가능 전략이다.

정선군은 대표적인 인구감소지역이다.

2017년 말 현재 정선군 인구는 3만8천173명이다.

정점이었던 1978년 말 13만9천892명과 비교하면 인구감소율이 73%에 이른다.

인구감소 속도는 앞으로 더 빨라질 것으로 예측됐다.

정선군 인구 댐 역할을 위한 특성화 사업 발굴 연구 보고서는 정선군 인구를 2045년 2만8천여명, 2065년 1만9천여명 등으로 전망했다.

최승준 정선군수는 10일 "인구감소는 단순히 세수감소의 문제가 아닌 그 과정에서 엄청난 재정손실을 유발한다"며 "이는 주민 1인당 투입 예산이 인구수에 반비례하기 때문이다"고 설명했다.

비전 2040 정선군 종합발전계획을 보면 2027년 기준 주민 1인당 투입 예산 규모가 대도시 250만원, 군지역 1천170만원으로 분석됐다.

그는 "늦어도 앞으로 30년 안에 정선지역에서 자연부락의 소멸이 시작될 것"이라며 "자연부락 소멸이 시작되기 전에 복지회관, 마을회관, 경로당, 도로, 상하수도 등 산재한 공공시설을 줄이고, 한곳으로 모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인구는 감소하는데 공공시설을 압축하지 않는다면, 지방은 인구소멸에 앞서 재정난으로 소멸하게 될 것이다"고 지적했다.

인구감소로 작아진 도시 규모에 비례한 인프라 집중과 인프라 집중 지역으로 주민 재배치가 정선군 압축도시 전략 구상의 주요 내용이다.

최 군수는 "인구감소가 불가피하다는 현실을 직시해야 지방소멸 위기도 극복할 수 있다"며 "도시 축소 과정은 고통스럽고 험난하겠지만, 반드시 가야 할 길이다"고 강조했다.

by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