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광주 학교 비정규직 임금 교섭 난항…노조 '노숙 농성' 돌입

송고시간2018-12-10 15:00

잠정 합의한 전남도교육청은 '표정 관리'…타 시도교육청 불만

"노숙 농성 돌입"
"노숙 농성 돌입"

(광주=연합뉴스) 손상원 기자 = 전국 학교 비정규직 노조 광주지부가 10일 광주시교육청 본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광주=연합뉴스) 손상원 기자 = 교육청과의 임금 교섭에서 난항을 보이는 광주 학교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10일 노숙 농성에 들어갔다.

전국 학교 비정규직 노조 광주지부는 이날 광주시교육청 본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교육청은 시간 끌기를 중단하고 제대로 된 교섭안을 제출하고 장휘국 교육감은 정책협약에서 약속한 정규직 80% 수준의 급여를 지급하라"고 촉구했다.

노조는 "3선 이후 장 교육감의 행보는 2기와 전혀 진전된 것이 없다"며 "정규직과 비정규직 차별을 용인하고, 선거 전 약속을 헌신짝처럼 던져 버리는 게 진보 교육감의 정책이냐"고 비난했다.

지난달 26일 광주시교육청 본관 앞에서 천막 농성에 들어간 노조 측은 이날부터 노숙 농성에 들어가겠다고 밝혔다.

교섭 대상은 조리사, 과학실무사, 교무실무사, 교육복지사, 방과 후 전담, 사서 등 26개 직종이며 노조 가입 인원은 3천여명인 것으로 알려졌다.

광주시교육청 관계자는 "직종별로 교섭을 진행했지만 견해차가 좁혀지지 않고 있다"며 "노조 측의 요구를 모두 수용하기에는 재정 형편도 여의치 않지만 설사 수당을 지급·인상하고 싶어도 규정상 어려운 부분들이 있다"고 말했다.

최근 비정규직 노조와 잠정 합의한 전남도교육청은 표정 관리에 들어갔다.

도교육청은 아직 협상 중인 다른 시·도에 미칠 영향을 고려해 체결식 전까지는 세부 내용을 공개하지 않기로 했다.

협상 내용은 다른 지역에 선례나 기준으로 작용할 수도 있어 다른 시·도 교육청에서는 벌써 불만도 나오는 것으로 알려졌다.

장석웅 전남도교육감은 "전국적인 학교 비정규직의 요구사항을 전향적으로 수용했다"며 "한편으로 부담도 되지만 전남교육이 비정규직 처우 개선과 신분 보장에 앞장섰고 전국적으로 확산할 수 있다는 면에서 잠정합의안의 의미가 크다"고 말했다.

sangwon700@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