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경찰, 대구경북연구원 공금 유용 의혹 등 내사 착수

송고시간2018-12-10 14:52

내부고발 직원 상대 사실 여부 파악…시·도 다음 주 합동감사

대구경북연구원 수습직원 평가표
대구경북연구원 수습직원 평가표

[독자 제공]

(대구=연합뉴스) 최수호 기자 = 경찰이 공금 유용과 내부 비리 고발 수습직원 부당해고 의혹을 받는 대구경북연구원에 대한 내사에 들어간 것으로 10일 확인됐다.

경찰은 부당해고 논란에 휩싸인 수습직원 A씨를 상대로 제기한 공금 유용이 사실인지, 알려진 것 외에 관련 비리가 더 있는지 등을 물은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지난 7월 "연구원 공금을 업무 목적 외 명목으로 사용할 수 있도록 공문을 만들라"는 지시를 수차례 받았다며 연구원 고충위원에게 어려움을 털어놨다. 그러나 일부 구성원은 이러한 문제를 제기했다는 이유로 A씨를 질타했다고 한다.

경찰 관계자는 "최근 불거진 각종 의혹이 사실인지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관련 자료 등을 확보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대구시와 경북도도 이번 주 내로 감사 계획을 수립한 뒤 이르면 다음 주부터 연구원 합동 감사에 들어갈 예정이다.

시와 도는 지역 정책 연구를 위해 연구원을 공동으로 설립했으며 업무 전반에 대한 지도·감독 권한을 가지고 있다.

감사에서 연구원이 상사 업무지시에 문제를 제기한 A씨에게 해고 통보를 하는 과정에서 위법성이 있었는지를 조사할 방침이다.

또 연구원 공금 부당 집행이 사실인지를 확인하기 위해 회계 분야 전반을 집중적으로 들여다볼 예정이다.

대경연구원은 지난해 11월 정규직으로 입사해 수습 근무를 해온 A씨에게 최근 '이달 말까지만 근무가 가능하다'고 계약 해지를 통보했다.

지난 10월 지침을 만든 뒤 평가를 한 결과 A씨가 수습해제 기준 점수를 넘지 못하자 수습 연장을 제시했으나 받아들여 지지 않았다는 이유에서다.

하지만 평가를 담당한 관계자 2명 가운데 1명이 A씨가 부당업무 지시를 이유로 내부 고발한 인물인 사실 등이 드러나면서 갑질 논란이 불거졌다.

suh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