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카카오 카풀 서비스 반대" 50대 택시기사 차에서 분신 사망(종합2보)

송고시간2018-12-10 16:32

'카카오 카풀 서비스 반대' 분신 차량
'카카오 카풀 서비스 반대' 분신 차량

(서울=연합뉴스) 전명훈 기자 = 10일 오후 2시께 서울 여의도 국회경비대 앞 국회대로에서 택시기사 최 모 씨가 자신의 택시 안에서 몸에 인화 물질을 뿌리고 불을 질러 분신을 시도했다.
영등포경찰서 과학수사대원들이 사고 현장에서 경찰서로 견인된 최 씨의 택시를 조사하고 있다.
id@yna.co.kr

(서울=연합뉴스) 전명훈 최평천 기자 = 50대 법인택시 기사가 카카오의 카풀 서비스에 항의하며 택시 안에서 분신해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끝내 숨졌다.

10일 오후 2시께 서울 여의도 국회경비대 앞 국회대로에서 택시기사 최 모(57) 씨가 자신의 택시 안에서 몸에 인화 물질을 뿌리고 불을 질러 분신을 시도했다.

중상을 입은 최씨는 주변에 있던 경찰관과 소방관 등의 구조로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심폐소생술을 받았으나 오후 2시49분 결국 숨졌다.

영등포경찰서와 주변 인물 등에 따르면 그는 카카오의 카풀 서비스에 반대해 분신을 시도한 것으로 전해졌다.

최씨가 소속됐던 A교통 노동조합 관계자는 "오늘 아침 최씨에게 전화가 와서 카카오 카풀 서비스 때문에 여의도에서 분신하고 싶은 심정이라고 하기에 그러면 안 된다고 말렸다"며 "나중에 차하고 같이 분신하겠다는 전화가 다시 왔다"며 안타까워했다.

A교통 관계자는 "최씨는 회사 노조 대의원으로, 지난번 카카오 카풀 서비스 반대 집회에도 참석했던 것으로 알고 있다"고 전했다.

경찰은 최씨가 이처럼 분신을 예고함에 따라 여의도 주변 순찰을 강화했다.

경찰에 따르면 오후 1시59분 경찰이 최씨의 택시를 발견했을 당시 택시 조수석에는 인화 물질이 실려 있었으며, 기름 냄새가 심하게 났다.

이에 경찰이 검문을 시도했으나 최씨는 이를 거부하고 도주를 시도했다. 교통 상황 때문에 앞으로 나아가기 어려워지자 최씨는 택시 안에서 불을 질렀다.

차량이 즉시 화염과 연기에 휩싸였고 경찰관이 앞유리와 조수석 유리 등을 소화기로 깨고 최씨를 차에서 꺼냈다고 경찰은 전했다.

경찰은 현재 유서 등은 확인되지 않았다며 유족 등을 통해 자세한 경위를 파악할 방침이라고 덧붙였다.

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