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제 밥그릇만 챙긴 완주군의회…내년 의정활동비 21.15% 인상

송고시간2018-12-10 15:11

의원 1인당 4천64만5천원…어려운 지역경제 외면 비판 여론

전북 완주군의회
전북 완주군의회

[완주군의회 제공]

(완주=연합뉴스) 정경재 기자 = 전북 완주군의회가 내년도 의정비를 대폭 인상하기로 해 여론의 역풍을 맞고 있다.

군의원들이 어려운 지역 경제를 외면하고 제 밥그릇 챙기기에만 급급하다는 비판이 군의회 안팎에서 제기되고 있다.

완주군 의정비 심의위원회는 내년도 완주군의회 의원 월정수당을 21.15% 인상하기로 잠정 의결했다고 10일 밝혔다.

심의위는 지난 7일 오전 비공개로 진행된 회의에서 무기명 비밀투표를 통해 이같이 결정했다.

군의회 관계자는 "투표에 참여한 10명이 써낸 안을 산술평균해 인상률을 정했다"며 "인구와 재정자립도, 의정활동 등을 신중하게 검토해 반영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내년도 완주군의회 의원의 월정수당은 현재 188만7천840원에서 39만9천270원 오른 228만7천100원이 된다.

여기에 연간 의정 활동비 1천320만원을 더하면, 완주군의원 1인당 연간 의정비는 모두 4천64만5천원에 이를 전망이다.

심의위에서 의결한 의정비 인상안은 오는 26일 완주문예회관에서 열리는 주민 공청회를 거쳐 최종 결정된다.

완주군의회의 내년도 의정비 인상률은 행정안전부에서 정한 가이드라인(―5.6∼22.5%)의 최고치에 가깝다.

시민·사회단체는 재정자립도가 20%에 불과한 완주군의회가 과도한 의정비 인상률을 적용했다며 비판했다.

이창엽 전북참여자치시민연대 사무처장은 "최근 기초의원의 겸직과 겸업이 물의를 빚는 상황에서 이처럼 과도한 의정비 인상은 분명 논란의 소지가 있다"며 "의정비 인상이 필요하다는 의견에 어느 정도 공감하지만, 여론 수렴 절차를 거쳐 주민이 납득할 수 있는 합리적인 안을 도출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jay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