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국당 창원 국회의원들 "경남 경제 국제통화기금 때보다 나빠"

송고시간2018-12-10 14:22

범도민대책기구 설립·창원 대기업 애로 해소 방안 마련 등 요청

한국당 창원 국회의원 "지역경제 위기 극복 나서야"
한국당 창원 국회의원 "지역경제 위기 극복 나서야"

(창원=연합뉴스) 황봉규 기자 = 김성찬(오른쪽), 박완수(가운데), 윤한홍(왼쪽) 등 자유한국당 창원지역 국회의원들이 10일 경남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역경제 위기 극복에 한마음으로 나서야 한다는 성명을 발표하고 있다. 2018.12.10
bong@yna.co.kr

(창원=연합뉴스) 황봉규 기자 = 자유한국당 창원지역 국회의원들이 10일 지역경제 위기 극복에 한마음으로 나섰다.

김성찬(창원시 진해구), 박완수(창원시 의창구), 윤한홍(창원시 마산회원구) 의원은 이날 경남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경남 경제위기 극복 대책 마련을 위한 성명을 발표했다.

국회 부의장인 이주영(창원시 마산합포구) 의원은 서명했으나 회견에는 참석하지 않았다.

이들은 성명에서 "창원을 비롯한 경남 경제 상황은 심각한 상황이다"며 "지역주민들은 외환위기 시절인 국제통화기금(IMF) 때보다 더 나쁘다고 한다"고 전했다.

이어 "창원지역 공장 폐업이 속출하고 수출실적도 급감한다"며 지역 상장사 절반이 적자인 상황으로 경제가 악화했고 탈원전 정책으로 협력사들의 경영난이 심각한 상황에서 지역 고용 사정도 최저치이고 부동산 경기 또한 심각하다"고 설명했다.

이들은 이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범도민대책기구 설립, 두산중공업과 한국지엠 등 창원을 기반으로 둔 대기업 애로 해소 방안 마련, 중소기업을 위한 현장지원반 가동, 소상공인 창업부터 폐업 지원 조직 마련, 부동산 경기 대책 마련, 정부의 소득주도성장과 탈원전 정책 전환 등을 정부 등에 요청했다.

박완수 의원은 "정당과 기관을 떠나 모두 한마음으로 어려운 경제를 풀어나가자는 뜻에서 성명을 냈다"며 "김경수 도지사에게도 이러한 뜻을 전하고 지역경제를 살리기 위한 중앙정부와 협력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박 의원은 국회의원 세비 인상에 대한 비난 여론이 있다는 지적에 대해 "한국당 중앙지도부는 인상한 세비를 반납하는 등의 안을 검토하고 있다"며 "세비 인상을 되돌릴 수 없다면 거둬서 어려운 이웃을 위해서 쓸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세비 반납 의사를 밝혔다.

윤한홍 의원은 "문재인 정부의 소득주도성장 때문에 심각한 경제 파탄을 가져왔고 탈원전 정책으로 두산중공업 협력업체는 다 죽어가고 있다"며 "경남 지방자치단체장 누구 하나 이러한 현실을 비판하지 않아 도민에게 이런 모습을 알리려고 회견을 열었다"고 문재인 정부를 비판했다.

김성찬 의원은 "지역경제 위기는 어느 한 업종의 문제가 아니라 총체적 문제다"며 "범도민대책기구를 마련해 각계각층 목소리를 듣는 등 단체장과 국회의원이 자기 임무를 다해 경제위기를 풀어나가자는 것을 간곡하게 요청한다"고 말했다.

b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