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수사는 경찰, 기소는 검찰'…대전경찰청에 대형 현수막

송고시간2018-12-10 14:26

'수사권 독립론자' 황운하 청장 취임 직후 청내 로비에 게시

'수사구조개혁' 현수막
'수사구조개혁' 현수막

(대전=연합뉴스) 김소연 기자 = 대전지방경찰청에 10일 '수사는 경찰, 기소는 검찰, 혜택은 국민에게' 라고 적힌 현수막이 걸려 있다. 2018.12.10

(대전=연합뉴스) 김소연 기자 = 경찰 조직 내 대표적인 수사권 독립론자인 황운하 청장 취임 직후 대전지방경찰청에 수사권 독립을 촉구하는 대형 현수막이 설치됐다.

대전지방경찰청은 10일 오전 '수사는 경찰! 기소는 검찰! 혜택은 국민에게! 수사구조개혁! 국민이 행복해집니다'란 글귀가 적힌 가로 4m, 세로 3m 크기의 현수막을 청내 1층 로비에 걸었다.

경찰 관계자는 "국회에서 수사권 조정이 논의되는 점 등을 시민에게 홍보하고, 경찰관의 힘을 모아보자는 뜻에서 현수막을 게시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수사구조개혁' 현수막
'수사구조개혁' 현수막

(대전=연합뉴스) 김소연 기자 = 대전지방경찰청에 10일 '수사는 경찰, 기소는 검찰, 혜택은 국민에게'라고 적힌 현수막이 걸려 있다. 2018.12.10

황 청장은 지난 3일 취임식에 앞선 기자간담회에서 "시대를 살아가는 공직자의 한 사람으로서 첫 번째 과제는 수사구조 개혁이고, 이번 정부가 출범할 때 국민이 첫 번째로 주문한 것도 검찰 개혁"이라며 "잘못된 수사구조를 개혁하지 않으면 낭패를 겪게 된다는 점을 경찰관들이 적극적으로 홍보해야 한다"고 밝혔다.

soy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