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KDI, 두달째 경기둔화 진단…"내수부진·수출증가세 완만"

"경기점진적 둔화…추석연휴 이동으로 내수증가폭 일시적 확대"

(세종=연합뉴스) 이 율 기자 = 국책연구기관인 한국개발연구원(KDI)이 경기가 둔화하고 있다는 진단을 두달 연속으로 내놨다.

경제성장률(PG)
경제성장률(PG)[제작 이태호] 사진합성, 일러스트

KDI는 10일 발표한 'KDI 경제동향' 12월호에서 "우리 경제는 내수가 부진한 가운데 수출증가세도 완만해지면서 경기가 점진적으로 둔화하는 모습"이라고 밝혔다.

10월 광공업생산과 서비스업 생산이 큰 폭으로 증가했지만, 추석 연휴의 이동 등 일시적 요인을 고려하면 전반적 산업생산의 증가세는 미약하다는 게 KDI의 지적이다.

내수는 추석 연휴의 이동으로 증가 폭이 일시적으로 확대됐지만, 전반적인 흐름은 부진하다고 KDI는 설명했다.

10월 소매판매와 투자는 조업일수가 증가하면서 지표상으로는 증가 폭이 확대되거나 감소 폭이 축소됐다.

하지만, 일시적 요인을 감안하면 소매판매 증가세는 미약하고 소비자심리도 악화되고 있어 민간소비에 대한 부정적 신호가 점증하는 모습이라고 KDI는 설명했다.

투자도 추석 연휴 이동 등 일시적 요인을 제외하면 부진한 흐름이 지속하고 있다고 KDI는 밝혔다.

10월 설비투자는 조업일수 증가(5일, 25%)에 따라 전월(-19.1%)의 감소에서 9.4%의 증가로 전환했다. 다만 9∼10월 평균으로는 기계류가 9.0% 줄고 운송장비가 1.3% 증가에 그치며 전체 설비투자는 6.3% 감소했다.

10월 특수산업용 기계 수주액이 감소하고, 11월 반도체제조용 장비 수입액과 기계류 수입액도 줄어드는 등 설비투자 관련 선행지표가 부진한 흐름을 이어가면서 당분간 설비투자의 감소세가 지속할 가능성을 시사한다고 KDI는 평가했다.

건설투자는 건설기성이 감소했고, 건설수주도 낮은 수준에 머물러 있어 당분간 건설투자 부진이 이어질 것임을 시사했다.

11월 수출은 반도체 및 석유화학 등 주요 수출품을 중심으로 증가세가 다소 완만해지는 모습이라고 KDI는 진단했다.

11월 수출은 전월(22.7%)보다 낮은 4.5%의 증가율을 기록했고, 9∼10월 평균(5.7%)과 비교하더라도 증가 폭이 축소됐다.

KDI는 8월까지만 해도 총평에서 생산 측면의 경기 개선추세가 더욱 완만해지고 있지만, 개선추세 자체는 이어지고 있다고 진단했었다.

부산항 신선대부두 가득 채운 컨테이너들
부산항 신선대부두 가득 채운 컨테이너들[촬영 이영희]

하지만, 9월에는 '개선추세'라는 문구를 삭제하고 경기가 빠르게 하락할 위험은 크지 않다고 언급했다. 경기 하락을 시사한 것이다. 10월에도 개선추세 문구는 총평에서 찾아볼 수 없었다.

이후 11월에는 전반적인 경기가 다소 둔화한 상황에 있다며 경기둔화를 공식화했다. 12월에도 경기둔화 진단을 이어가면서 두 달째 경기둔화에 무게를 실었다.

고용 부진도 계속됐다. 10월 전체 취업자 수는 1년 전보다 6만4천명 증가하는 데 그쳤다.

임시 일용직 취업자 감소 폭이 일시적으로 축소됐지만, 자영업자 감소세가 심화하면서 전체 취업자 수는 소폭 증가하는 데 그쳤다.

금융시장은 대외불확실성이 다소 완화하면서 비교적 안정적인 모습을 보였고, 세계 경제는 글로벌 경기 회복세가 약해지고 있으며, 미국의 금리인상, 신흥국의 금융불안, 미중 무역갈등 등 불안요인이 상존하고 있다고 KDI는 평가했다.

yulsi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12/10 12: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