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승부조작' 이태양 "문우람 누명벗을 수 있게 재심해달라"(종합)

송고시간2018-12-10 16:02

문우람 "야구를 못한다 하더라도 진실만큼은 밝히고 싶다"

결백 주장 과정서 "승부조작 선수 더 있다" 실명 거론 파문

'승부조작' 이태양·문우람 기자회견
'승부조작' 이태양·문우람 기자회견

(서울=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승부조작 혐의로 한국야구위원회(KBO)로부터 영구실격 처분을 받은 이태양(왼쪽)과 문우람이 10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kane@yna.co.kr

(서울=연합뉴스) 신창용 기자 = 승부 조작으로 KBO리그 영구 실격 처분을 받은 전 NC 다이노스 투수 이태양(25)이 직접 나서 문우람(26)의 결백을 주장했다. 이 과정에서 승부 조작을 한 프로야구 선수가 더 있다며 현역 선수의 실명이 공개돼 파장이 예상된다.

이태양은 10일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제 잘못으로 인해 억울하게 누명을 쓴 문우람 사건의 진실을 밝히기 위해 이 자리에 섰다"고 밝혔다.

두 선수는 2015년 브로커 조모씨와 함께 프로야구 고의볼넷을 통해 승부 조작을 한 혐의를 받았다.

이태양은 승부 조작에 가담한 혐의로 유죄 판결이 확정돼 KBO로부터 영구 실격 처분을 받았다.

당시 상무 소속으로 군인 신분이었던 문우람은 프로 입단(2011년 넥센 히어로즈) 동기인 이태양에게 승부 조작을 제의한 혐의로 군사법원 1심에서 벌금 1천만원을 받았다.

문우람 "저는 승부조작 브로커가 아닙니다"…눈물로 호소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문우람은 이에 불복해 전역 후 항소했으나 2심에서 기각됐다. 이후 대법원도 심리 불속행으로 사건을 종결해버렸다.

이태양은 먼저 "큰 죄를 지어서 야구를 좋아하시는 팬들과 국민 여러분께 실망과 심려를 끼쳐 죄송하고, 깊이 반성한다"고 고개를 숙였다.

이어 자신이 승부 조작에 가담하게 된 경위를 설명했다.

그는 "승부 조작 브로커와 나, 그리고 문우람이 2015년 5월 22일 같은 공간에 있었다는 것만으로 창원지검은 우리를 승부 조작에 공모한 것이라고 단정 지었다"고 주장했다.

기자회견 하는 이태양·문우람
기자회견 하는 이태양·문우람

(서울=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승부조작 혐의로 한국야구위원회(KBO)로부터 영구실격 처분을 받은 이태양(왼쪽)과 문우람이 10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kane@yna.co.kr

이태양은 "1차 조사에서 해당 검사는 문우람의 계좌에서 돈이 빠져나가 나에게 돈이 전달됐다고 허위 사실을 얘기했다. 그 거짓말에 넘어가 문우람도 (승부 조작을) 아는 것 같다고 진술했다. 하지만 이는 사실이 아니었다. 내가 검사에게 속았다"고 강조했다.

그는 "나중에 진술을 번복하려 했지만 아무도 내 말을 듣지 않았다. 문우람은 통장 조회까지 모두 허용했고, 아무것도 나오지 않았다. 그때야 검사에게 속았다는 것을 알았다"고 덧붙였다.

게다가 브로커가 승부 조작의 구체적인 사례로 들었다면서 현역 선수 6명의 실명을 공개하고 "왜 이런 선수들은 조사하지 않느냐"고 항변했다.

이태양은 NC 구단에도 억울함을 호소했다.

그는 "구단에서 도와준다고 약속하며 자수를 권유했다. 군대에 다녀오면 구단에서 다시 받아주겠다고 약속했다. 하지만 구단은 언론과의 접촉을 막고 나에 대한 악의적인 인터뷰를 했다. 구단이 지정해준 변호사는 문우람 무죄에 대해 얘기를 하면 재판에서 불리하게 될 수 있다며 내 입을 막으려 했다"고 주장했다.

이태양은 마지막으로 "나의 잘못으로 우람이가 누명을 쓰고, 자신의 모든 것을 잃은 것에 대해 너무 속상하고 죄스러운 마음"이라며 "억울하게 희생된 우람이가 반드시 재심을 받게 해달라"고 호소했다.

울먹이는 문우람
울먹이는 문우람

(서울=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승부조작 혐의로 한국야구위원회(KBO)로부터 영구실격 처분을 받은 이태양(왼쪽)과 문우람이 10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했다. 문우람이 회견 도중 울먹이고 있다. kane@yna.co.kr

자리를 함께 한 문우람은 눈물을 보였다.

문우람은 "설령 야구를 못한다 하더라도 저의 진실만큼은 꼭 밝히고 싶다"며 "저에게 씌워진 승부 조작 브로커라는 누명을 벗을 수 있도록 도와달라"고 호소했다.

한편, 이날 브로커의 승부 조작 사례로 언급된 선수들은 사실무근이라며 반박했다.

한 투수는 연합뉴스 통화에서 "승부 조작이나 불법 베팅은 상상조차 해본 적이 없다. 사실이 아니다. 사실이 아니라고 말해야 하는 상황조차 황당하다"고 했다.

이 선수는 구단을 통해 "법적 대응을 준비하고 있으며, 향후 허위 사실을 유포하는 모든 부분에 대해서도 법적 절차를 진행하겠다는 입장"이라고 강경한 태도를 드러냈다.

또 다른 구단도 "기자회견에서 언급된 소속팀 선수 두 명에 대해 자체 조사를 한 결과 문우람 사건으로 참고인 조사를 받긴 했으나 어떠한 승부 조작에도 관여한 사실이 없음을 알려왔다"고 전했다.

기자회견장 나서는 이태양·문우람
기자회견장 나서는 이태양·문우람

(서울=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승부조작 혐의로 한국야구위원회(KBO)로부터 영구실격 처분을 받은 이태양(왼쪽)과 문우람이 10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마친 뒤 회견장을 나서고 있다. kane@yna.co.kr

changy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