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佛 경제장관 "'노란 조끼' 시위, 프랑스 경제에 재앙"(종합)

송고시간2018-12-10 20:55

더타임스 "러시아 연관 소셜미디어가 시위 부추겨"…크렘린 "중상" 반박

파리에서 열린 '노란 조끼' 시위
파리에서 열린 '노란 조끼' 시위

[EPA=연합뉴스]

(런던·모스크바=연합뉴스) 박대한 유철종 특파원 = 브뤼노 르메르 프랑스 경제장관은 9일(현지시간) 유류세(탄소세) 인상 반대로부터 촉발된 프랑스의 '노란 조끼'(Gilets Jaunes) 시위가 프랑스 경제에 타격을 줄 수 있다고 우려했다.

르메르 장관은 이날 약탈 등으로 피해를 본 파리 시내 상점 등을 둘러보면서 기자들에게 이같이 밝혔다고 AFP통신이 보도했다.

르메르 장관은 시위로 인한 불안이 "상거래에 있어 재앙이자 우리 경제에 재앙"이라고 말했다.

그는 "'노란 조끼' 시위 때문에 연말 경제성장이 둔화할 것으로 예상해야 한다"고 밝혔다.

프랑스 내무부는 전날 파리를 비롯한 프랑스 전역에서 열린 '노란 조끼' 시위에 13만6천명이 참가한 것으로 추산했다.

수도 파리의 시위 참가자는 1만명가량으로 집계됐다. 일부 시위대가 대통령 관저·집무실인 엘리제궁으로 진입을 시도하면서 경찰과 충돌을 빚기도 했다.

시위대가 주요 도로 등을 점거하면서 교통 체증 등 큰 혼란이 벌어졌고, 관광객들은 파리 방문을 잇달아 취소하고 있다.

에펠탑과 박물관은 물론 파리 시내 백화점과 상점 등도 문을 닫았다.

파리에서 1천명이 체포된 것을 포함해 전국으로 1천700명 이상이 구금됐다. 일요일인 이날 오전까지 500명이 구금상태에 있는 것으로 집계됐다.

佛 '노랑조끼'에 에펠탑도 폐쇄한다…고교생들도 가세 (CG)
佛 '노랑조끼'에 에펠탑도 폐쇄한다…고교생들도 가세 (CG)

[연합뉴스TV 제공]

일각에서는 러시아가 소셜미디어 등을 통해 이번 시위의 과격화 양상을 불러왔다는 분석도 내놓고 있다.

영국 일간 더타임스는 러시아와 연관된 수백 개의 소셜미디어 계정이 집회를 부추기는 데 사용됐다고 보도했다.

이들 계정은 허위 정보와 함께 다른 사건에서 상처를 입은 시위대 사진을 마치 이번 집회에서 발생한 것처럼 게시해 당국에 대한 부정적인 이미지를 강화한 것으로 분석됐다.

이와 관련해 프랑스 정부는 이번 시위 선전 활동에 사용된 소셜미디어에 대해 조사를 시작했다고 AFP통신은 전했다.

러시아는 프랑스 시위 개입설에 발끈하고 나섰다.

드미트리 페스코프 크렘린궁 대변인은 관련 보도에 대한 기자들의 논평을 요청받고 "러시아 개입설은 중상(中傷)에 불과하다"고 비난했다.

그는 "러시아는 (프랑스에서 일어나고 있는) 모든 일이 전적으로 프랑스 내부 문제라고 간주한다"면서 "우리는 프랑스를 포함한 어떤 나라의 내정에도 간섭하지 않았으며 간섭할 계획도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러시아는 프랑스와의 관계 발전에 아주 큰 의미를 부여하고 있으며 이를 위해 양국은 아주 집중적으로 노력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파리 개선문 앞의 '노란조끼' 시위대
파리 개선문 앞의 '노란조끼' 시위대

(파리 AFP=연합뉴스) 프랑스 '노란 조끼' 집회 참가자들이 지난 8일(현지시간) 파리 개선문 앞에서 프랑스 국기인 '삼색기'를 앞세우고 시위를 벌이고 있다. 노란 조끼를 입은 시민들은 이날 파리, 리옹, 마르세유 등 프랑스 곳곳에서 네 번째 대규모 집회를 열고 부유세 부활과 서민복지 추가대책 등을 요구했다.
leekm@yna.co.kr

pdhis95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