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윤덕여 감독 "쉽지 않은 월드컵 조편성…개막전 관건"

여자월드컵 조 추첨 결과에 대해 소감 밝히는 윤덕여 감독
여자월드컵 조 추첨 결과에 대해 소감 밝히는 윤덕여 감독[대한축구협회 제공 영상 캡처]

(서울=연합뉴스) 최송아 기자 = 2019 국제축구연맹(FIFA) 여자월드컵에서 프랑스, 노르웨이, 나이지리아와 한 조에 편성된 한국 여자 대표팀의 윤덕여 감독은 전반적으로 쉽지 않은 대진으로 평가하며 개최국 프랑스와의 경기를 관건으로 꼽았다.

윤 감독은 9일(한국시간) 프랑스 파리의 라 센 뮈지칼에서 열린 프랑스 여자월드컵 조 추첨을 마치고 "우리로선 쉽지 않은 조 편성"이라고 평가했다.

FIFA 랭킹 14위인 한국 여자 대표팀은 이날 추첨 결과 프랑스(3위), 노르웨이(13위), 나이지리아(39위)와 A조에 편성됐다.

특히 한국은 내년 6월 8일 파리에서 개최국 프랑스와 공식 개막전을 치를 상대로 결정됐다.

윤 감독은 "프랑스가 홈 이점을 가진 데다 개막 경기라 많은 팬의 응원을 받을 것이다. 우리로선 쉽지 않은 부분"이라며 "1차전 결과가 향후 두 경기에도 영향을 미쳐 예선 통과의 관건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노르웨이도 월드컵 우승과 준우승 경험을 지난 강호이며, 나이지리아도 8회 연속 월드컵 본선 무대를 밟은 만만치 않은 상대다.

본선 진출 팀 감독들과 기념 촬영하는 윤덕여 감독(윗줄 오른쪽)
본선 진출 팀 감독들과 기념 촬영하는 윤덕여 감독(윗줄 오른쪽)[AFP=연합뉴스]

윤 감독은 "나이지리아와의 2차전은 승점을 반드시 따야 하는 중요한 경기다. 이 경기에 승부를 걸고 노르웨이와의 3차전까지 최선을 다해 승점을 가져오는 경기를 해야 한다"고 각오를 다졌다.

2회 연속이자 통산 3번째 여자 월드컵 본선에 진출한 한국은 2015년 캐나다 대회에 이어 2회 연속 16강 진출을 노린다.

이번 여자 월드컵 본선엔 총 24개국이 출전해 A∼F조 상위 2개국이 16강에 직행하며, 3위 6개 팀 중 성적이 좋은 4팀이 추가로 합류한다.

song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12/09 08:0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