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北, 유엔 인권결의안 채택 또 비판…"모략소동 극에 달해"

노동신문, 유엔 北인권토의 불발 직후 비판 논평 게재
유엔_북한인권결의안 채택 (PG)
유엔_북한인권결의안 채택 (PG)[최자윤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현혜란 기자 =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에서 북한 인권문제를 놓고 벌이는 토의가 5년 만에 무산된 것으로 전해지는 와중에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9일 유엔의 북한인권결의안 채택을 비판했다.

노동신문은 이날 '참다운 인권이 보장되는 우리식 사회주의'라는 제목의 정세논설을 싣고 "국제무대에서 우리 공화국의 인권상황을 왜곡하는 인권 모략소동은 극도에 달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신문은 "적대세력들이 우리 공화국에 대한 인권 결의를 조작해내는 것 자체가 다른 나라들에서 사상의 자유, 문화적 다양성을 존중하는 국제적인 인권법규를 난폭하게 유린하는 범죄행위"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우리 인민은 정치적 자유와 권리는 물론 노동과 휴식의 권리, 교육과 의료봉사를 받을 권리를 비롯하여 매 사람의 인권이 국가의 인민적 시책에 의해 철저히 담보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안보리는 2014년부터 '세계인권선언의 날'(12월 10일)을 앞두고 북한 인권문제를 정식 안건으로 채택해 지난해까지 4년 연속 토의를 해왔는데, 올해는 15개 이사국 중 회의 소집에 필요한 9개국의 지지를 확보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인권을 담당하는 유엔 제3위원회는 지난달 15일 14년 연속 북한인권결의안을 채택했으며, 결의안은 안보리에 북한 인권상황을 주제로 토의를 지속할 것을 권장했다.

runr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12/09 08:1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