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서울 -11도' 맹추위 계속…전라·제주엔 눈발

'추워도 너무 춥다'
'추워도 너무 춥다'(서울=연합뉴스) 이지은 기자 = 올겨울 최강 한파가 찾아온 7일 오후 서울 광화문네거리에서 두꺼운 외투를 입은 시민이 발걸음을 서두르고 있다. 2018.12.7
jieunlee@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효석 기자 = 일요일인 9일 전국에 한파가 계속된다.

오전 5시 현재 기온은 서울 -11.3도, 인천 -10.2도, 수원 -10.5도, 춘천 -12.8도, 강릉 -7.3도, 청주 -9.3도, 대전 -9.9도, 전주 -6.2도, 광주 -4.4도, 제주 3.4도, 대구 -5.6도, 부산 -3.9도, 울산 -4.9도, 창원 -5.4도 등이다.

낮 최고기온은 영하 3도∼영상 5도 수준으로 예상됐다. 서울을 비롯한 수도권은 최고기온이 0도∼영하 2도로 종일 영하권에 머물겠다.

기상청은 "월요일 아침까지 한파가 계속된다"면서 "건강 관리에 각별히 신경을 써야 하며, 농·축산물이나 수도관에 피해가 없도록 주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전라 서해안과 제주도 산지, 울릉도·독도에는 아침까지 곳곳에 눈이 내린다. 울릉도·독도에는 2∼5㎝, 전라 서해안과 제주도 산지에는 1㎝가량 눈이 쌓인다.

눈이 내리는 지역에는 5㎜ 미만의 빗방울도 떨어진다. 충남 서해안에도 눈발이 날리는 곳이 있겠다.

전라 서해안과 충남 서해안에서는 내린 눈이 쌓이거나 얼어서 도로가 미끄러울 전망이다. 교통안전 및 보행자 안전에 주의해야 한다.

충남을 제외한 중부지방과 경상도에는 건조특보가 발효 중이다. 그 밖의 내륙도 차차 건조해진다. 산불 등 각종 화재 예방에 신경을 써야 한다.

미세먼지 농도는 전 권역에 '좋음' 수준으로 예보됐다.

바다의 물결은 동해와 서해 앞바다에서 0.5∼2.5m, 남해 앞바다에서 0.5∼1.5m로 인다. 먼바다 파고는 동해 1.0∼4.0m, 서해 0.5∼3.0m, 남해 1.0∼2.5m 수준이겠다.

동해 먼바다에 바람이 강하고 물결이 높으므로, 항해나 조업을 할 경우 유념해야 한다.

hy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12/09 05:4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