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영동대교 북단서 음주운전으로 사망사고…운전자 경찰 입건

운전자, 음주운전 치사 혐의 적용…경찰, 경위 조사 나서
영동대교 북단 고가차도 교통사고 현장
영동대교 북단 고가차도 교통사고 현장8일 오전 서울 광진구 영동대교 북단 고가차도에서 취한 운전자가 사고를 내 1명이 숨졌다. 사진은 소방 대원들이 사고를 수습하는 모습. [서울 광진소방서 제공]

(서울=연합뉴스) 황재하 기자 = 8일 오전 7시 54분께 서울 광진구 영동대교 북단 고가차도에서 술에 취한 운전자가 사고를 내 1명이 숨졌다.

경찰과 소방 당국에 따르면 소나타 운전자 강 모(33) 씨는 2차로를 달리다가 갑자기 중앙분리선을 넘어 맞은편 1차로를 달리던 경차와 2차로를 주행하던 택시를 잇달아 들이받았다.

이 사고로 50대 택시 운전자가 머리에 골절상을 입고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으나 끝내 숨졌다. 강씨와 경차 운전자는 경상을 입고 병원으로 옮겨졌다.

경찰은 강씨의 혈중알코올농도를 측정한 결과 면허 정지 수준(0.05∼0.1%)이었던 것으로 확인돼 음주운전 치사 혐의로 입건했다.

경찰은 조만간 강씨를 불러 조사하고 정확한 사고 원인과 경위를 확인할 예정이다.

jae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12/08 21:0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