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프랑스 '노란조끼' 4차집회 12만명 집결…과격양상 크게 줄어(종합2보)

파리, 보르도 등 차량 방화 잇따라…경찰 최루탄·살수차 진압
폭력양상 크게 줄어…집회규모 파리 8천명, 전국 12만5천명
총리 "마크롱 대통령 곧 서민경제 추가대책 내놓을 것"
파리 샹젤리제 거리 인근의 노란 조끼 시위대를 한쪽으로 모는 프랑스 경찰 [AFP=연합뉴스]
파리 샹젤리제 거리 인근의 노란 조끼 시위대를 한쪽으로 모는 프랑스 경찰 [AFP=연합뉴스]

(파리=연합뉴스) 김용래 특파원 = 프랑스의 '노란 조끼'(Gilets Jaunes)를 입은 시민들이 8일(이하 현지시간) 파리, 리옹, 마르세유 등 전국에서 네 번째 대규모 집회를 열고 부유세 부활과 서민복지 추가대책 등을 요구했다.

수도 파리의 최대 번화가인 샹젤리제 거리 등지에 모인 시위대는 경찰과 곳곳에서 충돌하거나 방화와 약탈을 하기도 했지만, 전반적으로 이날 시위는 지난 주말만큼 과격 양상을 보이지는 않았다.

이날 집회에는 전국에서 12만5천여명이 모여 지난주보다 집회 규모가 1만명 가량이 준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주 방화와 약탈 등 과격 시위가 벌어졌던 파리 샹젤리제 거리에는 이른 아침부터 중무장한 경찰의 삼엄한 통제 속에 노란 조끼를 입은 시민들이 속속 모여들었다.

대부분 노란색 형광 조끼를 입은 시위 참가자들은 조끼 뒤에 '마크롱 퇴진' '민중 전선'(Front Populaire) 등의 문구를 적어 넣고 최저임금 인상, 거주세 인하, 부유세(ISF) 부활, 대입제도 개편 철회 등 다양한 요구를 쏟아냈다.

프랑스 내무부에 따르면 이날 노란 조끼의 집회 규모는 파리 8천명, 전국 총 12만5천명 가량으로 추산된다.

'노란 조끼' 집회는 1차 때인 지난달 17일 전국에서 29만명이 집결한 데 이어 2차 집회 16만6천명, 3차 집회 13만6천명으로 계속 줄어왔으며, 이날은 한 주전보다 참가인원이 1만1천명이 더 줄었다.

당국은 파리에만 8천명의 경찰력을 투입해 샹젤리제 거리와 개선문, 바스티유 광장 등 주요 집회 장소들을 통제했고, 전국적으로는 8만9천명의 경찰을 집회 경비에 동원했다. 파리뿐 아니라 리옹, 마르세유, 보르도 등 주요 도시의 도심과 고속도로 출입구 등에 '노란 조끼' 시민들이 모여 시위를 벌였다.

파리 샹젤리제 거리 등 곳곳에서는 시위대가 행진을 시도하다가 아침부터 곳곳에서 경찰에 가로막혔다.

경찰은 최루탄을 쏘고 살수차의 물대포를 쏘며 시위대를 통제했고, 시위대의 방화로 전국에서 다수의 차량이 불탔다.

샹젤리제 거리의 커피숍 등 상점들 일부가 시위대의 습격을 받았지만, 우려됐던 과격 시위대의 대규모 약탈과 방화 등 폭력사태는 없었다.

이는 당국이 지난주 파리의 폭력시위 사태 이후 경찰력을 대폭 늘리고 위험인물들을 사전 검문검색에서 대거 체포했기 때문으로 보인다.

장갑차까지 동원된 파리 시내의 노란 조끼 집회 [EPA=연합뉴스]
장갑차까지 동원된 파리 시내의 노란 조끼 집회 [EPA=연합뉴스]

파리 경시청은 "어제와 오늘 새벽에 시위 대비 태세를 전보다 훨씬 더 강화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이른 아침부터 파리 주요 역 앞과 샹젤리제 거리로 통하는 도심 길목에서 시위에 참여할 것으로 보이는 시민들을 일일이 검문·검색했다.

경찰은 이날 저녁까지 파리에서만 화염병과 쇠파이프 등 위해를 가할 만한 물품을 소지한 650명을 구금했다.

이날 파리에서는 대통령 집무실 겸 관저인 엘리제궁 인근 등 주요 장소에 경찰 장갑차가 투입됐다. 파리 시위 현장에 장갑차가 동원된 것은 지난 2005년 파리 인근 낙후지역의 폭동사태 이후 처음이다.

이날 샹젤리제 거리의 쇼핑몰과 레스토랑, 카페 등은 거의 전부 영업을 중단했으며, 루브르·오르세 등 주요 박물관과 오페라 가르니에 등 공연장, 에펠탑도 모두 문을 닫았다.

경찰과 시위대의 충돌로 파리에서만 60여명이 다쳐 병원으로 옮겨졌으며, 와인 산지로 유명한 보르도에서는 경찰이 발사한 최루탄에 맞은 남자 1명이 중상을 입었다.

그러나 마르세유 등 다른 대도시의 시위는 비교적 평화적으로 진행됐다.

에두아르 필리프 총리는 마크롱 대통령이 서민 생활 안정을 위한 추가대책을 내놓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날 생방송 대국민 연설에서 "대화는 시작됐으며 계속돼야 한다"면서 "대통령이 이 대화의 의제가 될 대책들을 제시할 것"이라고 말했다.

마크롱 대통령은 내주 초에 여론 진정을 위한 추가대책을 담아 대국민 메시지를 발표할 것으로 알려졌다.

'노란 조끼'(Gilets Jaunes)라는 집회 이름은 프랑스에서 운전자들이 차 사고나 긴급상황에 대비해 차량에 의무적으로 비치하는 형광색 노란 조끼를 참가자들이 입고 나온 데서 붙여졌다.

yonglae@yna.co.kr

8일 파리 개선문 앞의 경찰 차량 [EPA=연합뉴스]
8일 파리 개선문 앞의 경찰 차량 [EPA=연합뉴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12/09 05:1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