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각지서 모인 日시민, 위안부 다큐 상영장 우익시위 막았다

시민 70여명, 위안부 피해자 소재 '침묵' 상영장 혐한시위 막아
"잘못 반성해야 사이좋게 지낼 수 있어"…우익들 결국 안 나타나
"혐한시위하지 말라"…위안부 다큐 상영장 앞에선 일본시민들
"혐한시위하지 말라"…위안부 다큐 상영장 앞에선 일본시민들(요코스카[일본 가나가와현]=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 8일 위안부 할머니를 소재로 한 다큐멘터리 영화 '침묵-일어서는 위안부'(이하 '침묵')의 상영회가 열린 일본 가나가와현 요코스카시 '웰시티 시민플라자' 앞에서 일본 시민들이 우익들의 혐한시위를 막기 위해 플래카드를 들고 모여 있다. 플래카드에는 '전쟁 가해를 반복하지마라! 노(NO)! 헤이트스피치!'라고 쓰여 있다. 2018.12.8
bkkim@yna.co.kr

(요코스카[일본 가나가와현]=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 8일 일본 도쿄(東京)에서 전철로 2시간가량 떨어진 가나가와(神奈川)현 요코스카(橫須賀)시의 시민회관인 '웰시티 시민플라자'.

위안부 할머니를 소재로 한 다큐멘터리 영화 '침묵-일어서는 위안부'(이하 '침묵')의 상영회가 열린 이곳에서는 이날 온종일 우익의 혐한(嫌韓) 시위를 막으려는 시민들의 '007작전'이 펼쳐졌다.

우익들이 몰려와 영화 상영을 훼방 놓을 것으로 예상된다는 소식이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을 통해 퍼지자 이른 아침부터 시민 70여 명이 몰려들었고, 이들은 상영관이 있는 건물의 입구 곳곳을 지켰다.

'유사 시'에 '인간 바리케이드'를 만들기 위해 조를 짰고, 우익들의 접근 상황을 시나리오별로 예측해 행동 요령을 만들었다.

시민들은 건물 앞에 '헤이트 스피치 반대', '전쟁 가해를 반복하지 마라!'라고 쓰인 플래카드를 들고 우익들의 '도발'을 사전에 막았다.

위안부 다큐 상영장 앞에선 日시민들
위안부 다큐 상영장 앞에선 日시민들(요코스카[일본 가나가와현]=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 8일 위안부 할머니를 소재로 한 다큐멘터리 영화 '침묵-일어서는 위안부'(이하 '침묵')의 상영회가 열린 일본 가나가와(神奈川)현 요코스카(橫須賀)시 '웰시티 시민플라자' 앞에서 일본 시민들이 우익들의 혐한(嫌韓)시위를 막기 위해 플래카드를 들고 모여 있다. 2018.12.8
bkkim@yna.co.kr

'침묵'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의 장기간 투쟁 과정을 담은 다큐멘터리 영화다. 자신들의 이름을 밝힌 위안부 15명이 침묵을 깨고 일본을 찾아가 사죄와 보상을 요구하는 투쟁의 기록을 담았다.

1980년대부터 위안부 피해자들의 활동을 촬영해 온 재일교포 박수남(83·여) 감독은 할머니들이 스스로 일어나서 싸우는 모습을 사람들이 봤으면 좋겠다는 생각에 팔순을 넘은 고령에도 영화를 만들었다.

영화는 작년부터 일본 각 도시를 돌며 공동체 상영 방식으로 관객들을 만나고 있다.

순조롭게 관객들을 만나던 이 영화에 우익들의 '테러'가 시작된 것은 지난 10월 박 감독의 집이 있는 가나가와현 지가사키(茅ヶ崎)시 상영 때부터다.

상영회에 후원자로 나선 시 교육위원회에 조직적인 항의 전화가 쇄도하더니 상영회 당일에는 우익들이 상영장 앞에 드러누우며 방해에 나섰다.

지난달 28일 가와사키(川崎) 상영회에서는 우익들이 선전차를 갖고 나타나 특공복 차림으로 상영장에 난입하려는 사태도 있었다.

다큐멘터리 영화 '침묵'
다큐멘터리 영화 '침묵'[서울국제여성영화제 제공]

박 감독 등은 재발을 막기 위해 법원에 요코스카의 이날 상영장에 우익단체의 접근 제한을 요구하는 가처분 신청을 냈고, 법원은 지난 6일 이를 받아들여 반경 300m 이내 가두선전 등 일체의 방해행위를 금지했다.

그런데도 시민들이 이날 상영장 앞에 모인 것은 우익들이 법원 결정을 무시하고 상영을 방해하겠다고 위협했기 때문이다.

더는 이런 행패를 용납할 수 없다는 뜻을 가진 시민들은 가나가와현뿐만 아니라 도쿄(東京), 오사카(大阪), 니가타(新潟) 등 각지에서 주말을 반납한 채 몰려들었다.

플래카드를 들고 상영장에 온 68세 남성 K씨는 "명확한 사실인 과거의 잘못을 반성하지 못하면 한국과 일본이 사이좋게 지낼 수 없다"며 "사실을 모아서 만든 다큐멘터리 영화를 갖고 시비를 거는 사람들을 이해할 수 없다"고 말했다.

나가이 교코(여) 씨는 "우익들의 방해에 져서는 안 된다는 생각에 상영장에 왔다"며 "소란을 부린다고 해서 상영을 중단하면 이런 우익들의 이런 행동이 더 크게 확산할 것"이라고 말했다.

일본 혐한단체, 강경화 장관 방문지 찾아 시위
일본 혐한단체, 강경화 장관 방문지 찾아 시위(도쿄=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19일 오후 강경화 외교부 장관의 방문이 예정된 일본 도쿄 신주쿠의 주일한국대사관 한국문화원 인근에서 우익단체 회원들이 "돈을 주고 위안부 합의를 했더니 멋대로 폐기했다"며 합의 이행을 요구하는 시위를 하고 있다. 2017.12.19
utzza@yna.co.kr

가마쿠라(鎌倉)시 주민인 고보리 사토시(남·小堀諭)씨는 "일본은 조선을 식민지로 만든 뒤 수많은 조선인을 강제동원했고 이후 한반도의 분단을 만들었다"며 "그런데도 북한 납치문제만 부각하며 스스로가 피해자인 것처럼 행동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는 "심지어는 '바퀴벌레 조선인은 죽어라'라고 말하기까지 한다"며 "'이런 것이 범죄가 아니면 무엇이겠냐'는 생각을 하고 있던 차에 우익들이 '침묵'의 상영회를 막으려 한다는 소식을 듣고 상영장에 달려왔다"고 설명했다.

이날 일본 시민들의 '활약'으로 우익 시위자들은 상영장 주변에 결국 모습을 보이지 않았다. 인근 전철역에 우익들이 모였다는 얘기는 들려왔지만, 시민들이 지키는 상영장에는 나타나지 못했고 2차례 진행된 상영회는 200여 명의 관객이 모인 가운데 성황리에 열렸다.

요코스카시 주민인 60대 남성은 "상영회를 지켰고, 우익들이 요코스카에서 헤이트 스피치(hate speech·특정 집단에 대한 공개적 차별·혐오 발언)를 못하게 하는 성공을 거뒀다"며 "앞으로도 '침묵'의 상영을 막으려는 시도를 계속 저지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상영장에서 관객들을 만난 박 감독은 "혐한시위를 하는 우익들도 사회가 만들어냈다는 점에서 내겐 형제와 같다"며 "그런 의미에서 하나도 무섭지 않다"고 힘줘 말했다.

위안부 다큐 상영장 앞에 모인 日 관객들
위안부 다큐 상영장 앞에 모인 日 관객들(요코스카[일본 가나가와현]=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 8일 위안부 할머니를 소재로 한 다큐멘터리 영화 '침묵-일어서는 위안부'(이하 '침묵')의 상영회가 열린 일본 가나가와(神奈川)현 요코스카(橫須賀)시 '웰시티 시민플라자' 상영관에 관객들이 모여 있다. 2018.12.8
bkkim@yna.co.kr

bk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12/08 21:1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