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유치원법 무산 '네 탓 공방'…"한국당 꼼수" vs "매도 말라"

'유치원3법'논의, 교육위 소위 개최
'유치원3법'논의, 교육위 소위 개최(서울=연합뉴스) 최재구 기자 = 조승래 소위원장이 3일 국회에서 이른바 '유치원3법' 논의 등을 위해 열린 교육위원회 법안심사소위원회에 의사봉을 두드리며 개회를 선언하고 있다. 2018.12.3
jjaeck9@yna.co.kr

(서울=연합뉴스) 차지연 이슬기 기자 =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은 8일 이번 정기국회에서 사립유치원 회계 투명성 확보를 위한 '유치원 3법' 처리가 무산된 것을 두고 '네 탓 공방'을 벌였다.

민주당 강병원 원내대변인은 논평에서 "한국당은 지원금과 원비의 회계를 이중화해 지원금 회계만 공개하고 원비 회계는 공개하지 않도록 하는 반쪽짜리 '유치원 꼼수법'을 주장하다가 결국 '유치원 3법'을 논의할 교육위원회 법안소위원회 추가 논의를 무산시켰다"고 비판했다.

강 원내대변인은 "'유치원 3법'은 유치원 운영자를 옥죄는 법이 아니라 유치원 회계 투명화를 통해 학부모의 신뢰를 되찾는 길을 열어주는 법"이라며 "한국당은 교육위 법안소위 무산을 통해 스스로 '유치원 회계 투명화의 장애물'이 되었음을 알아야 할 것"이라고 쏘아붙였다.

같은 당 이경 상근부대변인도 "한국당은 한국유치원총연합회의 환호를 받을지 모르나 성난 민심의 거센 비난도 무겁게 받아야 한다"며 "우리나라 미래를 이끌어 갈 아이들을 배신했다는 사실도 깨달아야 한다"고 논평했다.

이에 교육위원회 소속 한국당 의원들은 성명서를 통해 "민주당이 한국당의 유치원법을 '반쪽짜리 유치원 꼼수법'이라 매도해 허위사실을 유포하는 데 대해 강력한 유감을 표명한다"며 민주당의 사과를 촉구했다.

한국당 의원들은 '한국당이 법안소위 논의를 무산시켰다'는 민주당의 주장에 "한국당은 바른미래당의 중재안을 기다리며 본회의 20분 전 소집한 법안소위에 다시 참석했지만, 당초 중재안으로 알려진 것과 상이한 두 개의 중재안이 제시됐다"며 "20분 만에 두 개 안을 논의하자는 발상이야말로 유아교육제도를 20분짜리로 인식하고 있는 것 아니냐"고 꼬집었다.

이어 "한국당은 언제라도 법안소위 논의를 재개할 것이며 차제에 유치원 회계가 투명하고 건전하게 자리잡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charg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12/08 16:2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