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이통3사, 5G 중심 조직개편 완료…'차세대 이통 대전' 예고

KT, B2C 중심 5G사업본부 강화…B2B용 5G플랫폼개발단 신설
LGU+, CSO 산하 '컨트롤 타워' 5G 전략담당 신설…부문별 5G 관련조직 설립·강화
SKT, 'CEO·리더 참여' 5GX 톱 팀 신설…박정호 사장,SKB 대표도 겸임

(서울=연합뉴스) 최현석 기자 = 이동통신 3사가 최근 대대적인 조직 개편을 완료함으로써 내년 3월 5세대 이동통신(5G) 스마트폰 보급 이후 5G 대전(大戰)이 벌어질 것을 예고했다.

이달초 기업용 5G 모바일 라우터(네트워크 중계장치·동글) 서비스를 개시한 이통3사가 내년 3월 개인 고객용 5G 서비스 개시와 함께 시장 확보 경쟁을 본격화할 것으로 보인다.

9일 이통업계에 따르면 LG유플러스[032640]는 지난달 말 단행된 조직개편에서 5G 사업과 기술 분야에 전사 역량을 집중하기 위해 기존 5G 추진단을 해체하고 부문마다 5G 관련 조직을 신설하거나 기존 조직을 강화했다.

우선 전사 미래 사업전략을 기획하는 최고전략책임자(CSO) 산하에 5G전략담당을 신설해 컨트롤타워 역할을 맡겼다.

또, 서비스·기술 개발을 총괄하는 FC(Future and Converged) 부문 산하에 5G 서비스 추진그룹과 미래기술 담당을 신설해 B2C(기업과 소비자간 거래)향 5G 서비스 기획 조직을 통합, 강화하는 한편 선행 기술 확보와 기술기반 신규 사업기회 발굴 역할을 수행토록 했다.

내년 3월 5G 스마트폰 보급으로 5G 서비스가 활성화될 것에 대비한 포석으로 풀이된다.

아울러 LG유플러스는 5G 초기 B2B 분야에서 기업고객을 대상으로 한 특화 서비스가 집중적으로 발굴되고 있는 점을 고려해 기업부문 산하에 기업5G사업 담당을 신설해 초기 5G 시장에서 서비스 확산에 주력할 방침이다.

LG유플러스 관계자는 "조직개편은 많은 고민을 통해 어떻게 하면 전사 모든 조직이 팀워크를 이뤄 5G 시장을 이끌 수 있는지에 초점을 맞췄다"며 "현재 준비하고 있는 압도적인 서비스로 시장을 선도할 것"이라고 밝혔다.

내달 5G 전파 첫 송출…세계 최초 상용화 박차(CG)
내달 5G 전파 첫 송출…세계 최초 상용화 박차(CG)[연합뉴스TV 제공]

SK텔레콤도 5G를 모든 사업의 구심점으로 삼기 위해 지난 6일 주요 사업부와 센터 산하에 5G 전담부서를 신설하는 등 조직 개편을 단행했다.

내년 3월 5G 스마트폰 보급 등에 대비하기 위해 이동통신(MNO)사업부와 ICT기술센터, AI센터, 미디어사업부 산하의 5G 조직 등이 한데 모여 팀 체계로 일하는 '5GX 톱 팀'을 신설했다. 5GX 톱 팀에는 박정호 사장과 기술·서비스·BM·전략 조직 리더가 참여한다.

박 사장은 SK브로드밴드 대표도 겸임함으로써 5G 시대와 중간지주사 전환을 준비하기 위해 유·무선 사업 영역을 모두 챙기겠다는 의지를 보였다.

앞서 KT는 지난달 중순 마케팅부문의 5G사업본부를 5G 서비스 준비 부서에서 5G를 비롯해 전체 무선사업을 총괄하는 조직으로 바꿨다. 5G 기반의 기업간거래(B2B) 서비스 준비를 위해 마케팅부문에 5G플랫폼개발단을 신설했다.

강화된 5G사업본부가 B2C 중심의 5G사업을 담당한다면 신설된 5G플랫폼단은 B2B 영역에서 5G 서비스를 개발, 제공하는 역할을 맡는다.

이통3사는 차세대 이동통신인 5G 시대에 대비하기 위해 세대교체형 임원 인사도 단행했다.

SK텔레콤이 1970년생 유영상 코퍼릿센터장을 부사장으로 승진시켜 이동통신(MNO) 사업부장을 맡겼으며, LG유플러스는 1976년생 배경훈 상무, 1974년 이건영 상무를 새로 선임했다.

업계 관계자는 "이통3사가 5G 중심으로 조직을 개편하면서 젊은 인재도 대거 발탁했다"며 "내년 3월 가상현실(VR), 증강현실(AR) 등 신기술이 손쉽게 구현될 수 있는 5G 스마트폰이 보급되면서 시작될 5G 시장 점유 경쟁에 대비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PG)
(PG)[제작 이태호, 최자윤] 사진합성, 일러스트

harris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12/09 06:0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