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北리용호 베이징 떠나…소식통 "몽골로 향한 듯"

베이징 떠나기 위해 서우두공항 도착한 리용호 북한 외무상
베이징 떠나기 위해 서우두공항 도착한 리용호 북한 외무상(베이징=연합뉴스) 심재훈 특파원

(베이징=연합뉴스) 심재훈 특파원 = 리용호 북한 외무상이 2박 3일간의 방중 일정을 마치고 8일 베이징(北京)을 떠났다.

리 외무상은 이날 오전 중국 공안의 삼엄한 경호 속에 베이징 서우두(首都) 공항 3터미널 귀빈실에 도착했다.

공항 귀빈실에는 천하이(陳海) 중국 외교부 아주국 부국장이 나와 직접 환송하는 등 중국 측 의전이 각별했다.

리 외무상이 귀국하려면 이날 오전 2터미널에서 고려항공 항공편을 이용해야 하는데 3터미널로 향한 것은 몽골을 방문하기 위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오전에는 서우두공항 3터미널에 몽골 울란바토르로 향하는 항공편이 있다.

베이징 소식통은 "리용호 외무상이 평양으로 곧바로 가지 않고 몽골을 들르는 것으로 일정이 조정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리 외무상은 방중 기간 왕이(王毅) 중국 외교 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과 만나 한반도 비핵화에 대한 북한의 의지를 재천명했다.

또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 면담하고 북미 협상 및 남북 화해에 대한 지지를 끌어내기도 했다.

리 외무상은 방중에 앞서 베트남과 시리아를 차례로 방문했다.

president2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12/08 12:0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