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땡땡땡' 서울시내 달리던 전차 왜 사라졌을까…구술자료집 발간

서울역사구술자료집 '땡땡땡! 전차여 안녕!' 표지 [서울시 제공]
서울역사구술자료집 '땡땡땡! 전차여 안녕!' 표지 [서울시 제공]

(서울=연합뉴스) 방현덕 기자 = 서울역사편찬원(원장 이상배)은 50년 전 운행을 종료한 서울 노면전차(트램)를 추억하는 역사 구술 자료집 '땡땡땡! 전차여 안녕!'을 7일 발간했다고 10일 밝혔다.

1950∼1960년대 서울시 전차사업·교통 담당자, 전차 정비사, 언론인 등 9명의 구술이 담긴 자료집은 약 70년간 서울시민의 발이었던 전차가 한국전력에서 서울시로 인수된 뒤 1968년 11월 29일 자정을 기해 퇴장하기까지의 과정을 그린다.

경성전기주식회사 시절 입사해 전차 정비업무를 밑바닥부터 배운 김정수 전 서울시 전차사업소 공작창장이 전차와 철도의 차이, 전차에 들어가는 세세한 부품 등을 소개하는 등 흥미로운 술회가 다수 담겼다.

자료집은 시민청 지하 1층 '서울책방'에서 판매한다. 1만원.

bangh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12/10 06: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