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세계 최대 광고주 '삼성전자'…지난해 12조6천억원 세계 첫 1위

P&G 제치고 첫 1위 "갤노트7 리콜 사태 영향"
영국에 등장한 삼성전자 스마트폰 갤럭시S9 광고
영국에 등장한 삼성전자 스마트폰 갤럭시S9 광고(서울=연합뉴스) 영국 런던 피카딜리 광장에 있는 삼성전자의 갤럭시 스마트폰 '갤럭시 노트9' 옥외광고. [삼성전자 제공]

(서울=연합뉴스) 이승관 기자 = 삼성전자가 지난해 전세계 기업들 가운데 광고·선전 관련 지출이 가장 많았던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 2016년 발생한 갤럭시노트7 발화 사고에 따른 리콜 이후 이미지 개선을 위해 광고선전비를 일시적으로 대거 집행한 데 따른 것으로, 올해는 이전 수준으로 '복귀'한 것으로 나타났다.

9일 업계에 따르면 미국 뉴욕에 본사를 둔 글로벌 광고컨설팅업체 '애드에이지(Ad Age)가 이달초 발표한 '세계 100대 광고주(World's 100 Largest Advertisers)' 명단에서 삼성전자가 처음으로 1위에 올랐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총 112억달러(약 12조5천700억원)의 광고선전비를 지출해 전년보다 13%나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미국의 생활용품 업체 P&G는 2017회계연도(2017년 7월∼2018년 6월)에 전년과 거의 같은 105억달러를 집행해 2위로 밀렸다.

이어 프랑스 로레알(86억달러)과 영국·네덜란드에 본사를 둔 다국적 기업 유니레버(85억달러), 스위스 네슬레(72억달러) 등이 '톱5'에 포함됐다.

그러나 TV·라디오·인쇄 매체·인터넷·매장 광고 등 순수한 매체 광고 지출액은 같은 기간 P&G가 71억달러로, 삼성전자(48억달러)를 큰 폭으로 앞서면서 1위 자리를 지킨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세계 100대 광고주의 광고선전비 총액인 2천790억달러로, 전년보다 4.9%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특히 중국 알리바바가 전년보다 무려 105% 늘어난 27억달러, 텐센트가 46% 늘어난 20억달러로 각각 증가율 1·2위에 오르는 등 중국 업체들의 부상이 두드러졌다고 애드에이지는 설명했다.

삼성전자는 올해는 스마트폰 실적 부진 등의 영향으로 광고선전비를 비교적 큰 폭으로 감축한 것으로 나타났다.

금융감독원에 제출된 정기 공시 자료에 따르면 올들어 지난 3분기까지 집행한 광고선전비(연결 기준)는 총 2조8천164억원으로, 지난해 같은기간(3조7천227억원)보다 24.3%나 줄었다. 관계사를 제외한 개별 기준으로는 4천15억원으로, 1년 전(9천614억원)의 절반에도 못 미쳤다.

전시회나 신제품 소개 행사 등에 투입되는 판매촉진비의 경우 올들어 3분기까지 5조2천655억원(연결 기준)으로, 작년 동기(5조2천274억원)보다 오히려 소폭 증가한 것과는 대비되는 수치다.

업계 관계자는 "삼성전자의 광고선전비에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것은 역시 스마트폰 사업"이라면서 "갤노트7 사태에서 어느 정도 벗어난 데다 올들어 매출 실적이 기대에 못 미치면서 지출이 줄어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일각에서는 이른바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 이후 삼성전자가 매체 광고를 줄인 게 영향을 미친 게 아니냐는 추측도 내놨으나 이에 대해 재계 관계자는 "전세계적으로 대규모 광고를 진행하고 있어 국내 지출 비중은 크지 않기 때문에 큰 영향은 없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표] 삼성전자 광고선전비 지출 추이(단위 10억원)

2018년 1~3분기 2017년 1~3분기 2017년 2016년 2015년 2014년
연결 2,816 3,723 5,351 4,432 3,852 3,774
개별 402 961 1,429 766 586 735

※ 자료 출처 =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

human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12/09 06:0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