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DMZ 야생동물 건강할까?'…건강성 진단 토론회

(수원=연합뉴스) 김광호 기자 = 경기도가 DMZ 내 야생동물의 건강 여부를 살펴보기 위한 토론회를 개최한다.

DMZ SO 임진강 건너는 고라니
DMZ SO 임진강 건너는 고라니[연합뉴스 자료사진]

경기도는 오는 11일 오전 10시 국회 의원회관에서 박정·윤후덕·이용득 국회의원과 공동으로 환경단체 관계자 및 전문가 등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평화 DMZ 야생동물 유전 건강성 진단 토론회'를 개최한다고 9일 밝혔다.

'안녕? DMZ 고라니야, 잘 있니'를 주제로 진행될 이번 토론회에서 참석자들은 발표와 토론을 통해 분단 65년 동안 남북 철책에 가로막힌 채 방치돼 온 고라니, 산양 등 야생동물의 건강성과 생태계를 진단해 볼 계획이다.

아울러 남북화해 분위기에 발맞춰 DMZ 야생동물 관리에 관한 남북교류 가능성에 대해서도 점검할 예정이다.

물사슴(Water Deer)으로 불리는 고라니는 국내에서 농작물에 피해를 주면서 '유해 동물' 취급을 받고 있지만, 동아시아 특산종으로 현재 국제멸종생물위기 종으로 분류돼 있다.

1974년 정부 발표 자료에 따르면 DMZ 내 고라니는 당시 6마리에 불과했지만, 현재는 수백 마리로 늘어난 것으로 추산되고 있다.

DMZ 내에는 동부 산악지대를 중심으로 산양도 수백 마리 서식하고 있을 것으로 추정된다.

하지만 한정된 이동공간으로 인해 이들 야생동물이 근친교배 번식으로 유전적 다양성이 퇴화하고, 다양한 질병에 대한 면역력이 떨어졌을 가능성이 높게 점쳐지고 있다.

따라서 전문가들은 DMZ 내에서 서식하는 동물들이 자유롭게 다닐 수 있는 생태 통로를 조성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kwa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12/09 07: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