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부산도시철도 전동차 혼잡도 타기 전 확인한다

전동차 혼잡도 안내시스템
전동차 혼잡도 안내시스템부산교통공사 제공

(부산=연합뉴스) 오수희 기자 = 부산도시철도 승강장에서 전동차를 타기 전에 객실별 혼잡도를 미리 확인할 수 있게 됐다.

부산교통공사는 10일부터 부산도시철도 1호선 범내골역에 열차 혼잡도 안내시스템을 시범 운영한다고 8일 밝혔다.

전동차 혼잡도 안내시스템은 전동차 칸별 실시간 공기 스프링 압력 데이터로 정원대비 혼잡도를 산정하는 원리로 작동한다.

도시철도 이용객들이 LCD형 행선 안내기를 보면 진입하는 전동차의 객실별 혼잡도를 미리 확인할 수 있다.

객실별 혼잡도는 승강장에 설치된 행선 안내기 모니터 아래에 작은 열차 모양으로 나타난다.

차량별 정원에 따라 '여유', '보통', '혼잡' 3단계로 나눠 다른 색깔로 열차 혼잡도를 알려준다.

정원 대비 승객 여유(70% 이하)가 있으면 초록색, 보통(71∼89%)일 경우 노란색, 혼잡(90% 이상)하면 빨간색으로 표시한다.

열차 혼잡도 안내시스템은 철도통합무선망(LTE-R)을 활용한 최초 사례라고 공사는 설명했다.

신형전동차 11개 편성과 1호선 범내골역에서 시범적으로 운용한 뒤 1호선 전 역사로 확대할 계획이다.

출·퇴근 시간대나 주요 행사가 있어 도시철도 이용객이 몰리는 때는 승객들을 분산 탑승시킬 수 있어 승하차 지연이나 각종 사고 등을 줄이는 데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osh998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12/08 09:1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