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시장은 포기 선언' 원주 열병합발전소 사업자 건설 강행

내년 2∼3월 건축허가 신청 예정…지역사회 거센 반발 움직임
'문막 쓰레기 열병합발전소 건설 반대'
'문막 쓰레기 열병합발전소 건설 반대' [연합뉴스 자료사진]

(원주=연합뉴스) 김영인 기자 = 6·13 지방선거 이후 잠잠했던 원주 고형연료제품(SRF) 열병합발전소 건설이 내년부터 다시 추진될 것으로 알려져 지역사회가 요동치고 있다.

원창묵 원주시장이 "열병합발전소를 포기하겠다"고 공식 선언해 문제가 일단락된 듯했으나 사업시행자가 추진을 강행해 온 것으로 알려져 반대 측과 시민 반발 등 후폭풍이 클 것으로 보인다.

열병합발전소는 문막읍 궁촌리 일대에 2020년까지 조성하는 화훼(플라워프루트월드)특화관광단지 열 공급 시설로 2011년 말부터 추진한 민자사업이다.

원 시장은 지방선거를 앞둔 지난 2월 기자회견에서 "반대하는 시민 목소리와 시의회 의견을 존중하겠다"며 "SRF 열병합발전소를 포기하겠다"고 선언했다.

하지만 사업시행자인 원주에너지와 원주시 등에 따르면 현재 이 사업은 산업부 집단에너지사업 허가와 환경부 환경영향평가 협의를 완료했다. 최근엔 원주에너지가 환경부에 통합환경허가를 신청해 검토 중이다.

원주에너지 측은 통합환경허가가 승인되고 현재 진행 중인 실시설계를 마치면 신규 투자자 확보 등을 거쳐 내년 2∼3월께 건축허가를 신청하는 등 본격 공사에 들어갈 예정이라고 9일 밝혔다.

김영만 원주에너지 대표는 "열병합발전소는 화훼특화관광단지 조성 사업과 따로 떨어져서 생각할 수 없는 필수 시설"이라며 "두 사업을 내년부터 병행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러한 사업 추진 방침이 알려지면서 '원주 SRF 열병합발전소 저지 범시민비상대책위원회'(이하 범대위)와 환경단체, 시민 등이 반발하고 있다.

송덕규 범대위 공동대표는 "시장이 열병합발전소 건설을 포기하겠다고 해서 믿고 있었는데 말만 해놓고 사업자는 포기시키지 않고 진행토록 한 것 아니냐"며 "절대 들어서서는 안 될 시설인 만큼 전면 백지화될 때까지 시민과 함께 투쟁하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원주시는 시장의 발전소 건설 포기에 따른 후속 조치로 다른 에너지원 대체를 포함한 다양한 방안을 시의회와 협의하고, 사업자가 건축허가와 연료사용허가를 신청하면 이를 불허한다는 방침이다.

그러나 시가 사업을 불허하더라도 사업자 측이 행정소송 등을 통해 사업 추진을 할 수 있는 방법이 남아 있어 앞으로 열병합발전소 건설을 둘러싼 논란과 반발이 거세질 것으로 전망된다.

kimyi@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12/09 08:0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