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三電ㆍSK하이닉스 빼면 10대 그룹 상장사 영업익 감소

반도체 쏠림 현상 심해…전체 94개사 중 49개사 감익
삼성전자 SK하이닉스(CG)
삼성전자 SK하이닉스(CG)[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아람 기자 = 올해 10대 그룹 상장사의 절반 이상은 장사로 벌어들인 이익이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반도체 쏠림'이라는 말이 나올 정도로 영업 실적 비중이 큰 삼성전자[005930]와 SK하이닉스[000660]를 빼고 보면 올해 1∼3분기 10대 그룹의 영업이익은 작년 동기보다 3조원이나 감소했다.

9일 재벌닷컴이 자산 상위 10대 그룹 계열 94개 상장사의 올해 1∼3분기 누적 별도기준 영업실적을 집계한 결과 이들의 영업이익은 77조9천407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61조4천406억원)보다 16조5천1억원(26.9%) 늘었다.

10대 그룹 상장사의 1∼3분기 누적 영업이익이 70조원을 넘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그러나 올해 10대 그룹의 이런 실적 호조세는 반도체 특수의 덕이 압도적으로 컸다.

실제로 삼성전자의 영업이익은 36조1천632억원으로 작년 같은 기간보다 12조5천656억원(53.2%) 늘었고 SK하이닉스(16조2천341억원)도 7조2천329억원(80.4%) 증가했다.

10대 그룹 상장사의 영업이익에서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가 차지한 비중은 각각 46.4%와 20.8%에 달했다.

이에 따라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를 빼고 나머지 10대 그룹 상장사 92곳의 영업이익을 보면 25조5천434억원으로 작년 동기의 28조8천419억원보다 오히려 3조2천985억원(11.4%) 준 것으로 집계됐다.

[재벌닷컴 제공]
[재벌닷컴 제공]

이는 10대 그룹 계열사들도 상당수는 실적 악화를 겪은 데 따른 것이다.

실제로 분석 대상인 10대 그룹 계열 94개 상장사 중 절반이 넘는 49곳(52.1%)은 작년보다 영업이익이 줄어들었다.

특히 현대차[005380]의 올해 1∼3분기 영업이익은 279억원으로 작년 동기 2조1천558억원의 12.9% 수준으로 급감했다.

또 LG디스플레이[034220]는 작년 동기 1조6천319억원 흑자에서 올해 5천417억원 적자로 돌아섰다.

삼성중공업[010140], 현대중공업[009540], 현대일렉트릭[267260], 현대위아[011210], 현대정보기술[026180] 등도 흑자에서 적자로 전환한 회사들이다.

아울러 한화에어로스페이스[012450], 한화갤러리아타임월드[027390], 에스엠코어[007820]는 적자를 지속했다.

그룹별로 보면 삼성그룹의 영업이익이 52.0% 증가한 것을 비롯해 SK(50.6%), 포스코(33.8%), GS(40.4%), 농협(11.2%) 등 모두 5개 그룹은 영업이익이 늘었다.

그러나 나머지 현대자동차(-51.3%), LG(-33.9%), 롯데(-4.9%), 한화(-24.1%), 현대중공업(-71.9%) 등 5개 그룹은 영업이익이 감소했다.

ric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12/09 06:0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