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울산시 지정 무형문화재 전시회 10일 개막…공개시연도

전통 옹기 만드는 옹기장인
전통 옹기 만드는 옹기장인[연합뉴스 자료사진]

(울산=연합뉴스) 장영은 기자 = 울산시는 오는 10일부터 28일까지 시청 본관 로비에서 시 지정 무형문화재 전시회를 연다.

이번 행사는 울산시 지정 무형문화재를 시민들에게 공개해 전통문화에 대한 인식을 높이고 고유문화를 계승·발전시키자는 취지에서 마련됐다.

전시에서는 장도장, 모필장, 울산 옹기장, 벼루장 등 총 4개 부문 장인이 제작한 작품과 함께 동구 일산동 당제 별신굿을 영상으로 만나 볼 수 있다.

특히 11일부터 14일까지 무형문화재 기능 보유자들이 평소 사용하는 도구로 직접 작품을 제작하는 과정을 볼 수 있는 공개시연 행사도 열린다.

울산시 관계자는 8일 "이번 행사는 울산 무형문화재 전 종목을 한 곳에서 볼 수 있는 귀중한 시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현재 울산시 지정 무형문화재는 장도장, 일산동 당제(별신굿), 모필장, 울산옹기장, 벼루장 등 총 5개 종목이다.

1호 장도장은 장도(粧刀)를 만드는 기능을 가진 장인을 말한다.

은장도를 만드는 작업 중 금과 구리의 합금인 오동에 순은으로 무늬를 넣는 오동상감기법(烏銅象嵌技法)은 울산지역에서만 보이는 고유 기법이다.

2호 일산동 당제는 유교식 제사와 무속의식이 합쳐진 형태로 내륙지방 동제(洞祭)와 달리 세습무의 별신굿 중심이다.

울산 모필장 장인 김종춘씨
울산 모필장 장인 김종춘씨[연합뉴스 자료사진]

3호 모필장은 붓을 만드는 장인을 말한다. 보유자 김종춘씨는 족제비 꼬리털로 만든 황모붓과 암노루 겨드랑이털을 사용한 장액붓 제작에 뛰어난 기량을 가지고 있다.

4호 울산 옹기장은 전국 최대 옹기집산지인 울주군 외고산 옹기마을에서 짧게는 30년, 길게는 50년 이상 옹기 제작에 종사해온 장인들로 구성된 울주외고산옹기협회가 울산 전통옹기 맥을 잇고 있다.

5호 벼루장 유길훈씨는 반구대 암각화 일원에서 발견한 벼룻돌을 이용해 전통 벼루를 만든다.

이 벼룻돌과 어울리는 형태와 반구대 관련 문양 등을 연구해 제작하고 있다.

울산시는 무형문화유산 전수조사 결과를 토대로 2017년 벼루장을 지정하고, 올해 장도장 신규 보유자로 장추남씨를 인정예고 하는 등 지역 전통문화로서 대표성을 지닌 무형문화유산을 계속 발굴 중이다.

울산 옹기장인 시연
울산 옹기장인 시연[연합뉴스 자료사진]

you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12/08 09:3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