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대경연구원 436억 청사 지어야 하나…"혈세만 투입" 우려

대구시·경북도 "막대한 재정 부담 시·도민 합의 필요" 난색
경북도청 [연합뉴스 자료 사진]
경북도청 [연합뉴스 자료 사진]

(안동=연합뉴스) 이승형 기자 = 대구시와 경북도가 출연해 만든 대구경북연구원이 수백억원을 들여 청사 건립을 추진해 논란이다.

시·도가 함께 만든 기관이다 보니 신청사를 짓더라도 어디에 건립할지가 고민거리가 될 전망이다.

9일 경북도에 따르면 대구경북연구원이 최근 도 간부와 출자·출연기관장 회의에서 독립청사를 건립하겠다고 밝혔다.

연구원은 대구 북구에 있는 경북도 공무원교육원 주변 등 4곳을 후보지로 436억원을 들여 청사를 지을 계획이다.

내년에 건립계획을 확정하고 땅 매입, 실시설계 등을 거쳐 2021년 준공한다는 구상이다.

공사비는 연구원이 청사건립기금 45억원과 재단기금 70억원을 내고 나머지 321억원은 시·도 출연금과 대출 등으로 충당한다는 방침이다.

현재 대구 남구의 빌딩을 임대해 사용하고 있어 한해 운영예산의 5%(5억원)를 임대·관리비로 내 부담이 크고 공간도 부족해 연구환경 개선이 시급하다는 것이 연구원 측의 설명이다.

그러나 장기적으로 청사 필요성은 인정하나 막대한 예산을 들여 당장 지어야 하는지에 의문을 제기하는 목소리가 크다.

더군다나 도청이 대구에서 안동으로 옮겨 연구원도 대구와 경북으로 분리해야 한다는 주장도 나오고 있어 실효성이 없다는 의견도 있다.

경북도는 분리 운영은 비용 상승과 대구·경북 상생 협력 상징성 훼손 우려가 있어 효율적인 통합운영 방안을 모색하는 게 바람직하다는 입장이다.

시와 도는 매년 수십억원씩 인건비와 연구사업비를 주는 상황에서 청사 건립에 막대한 세금만 추가로 부담하는 데 부정적이다.

시와 도는 내년에도 연구원에 각각 43억원의 운영비를 지원한다.

자립 기반을 갖추지 못한 채 지자체 지원으로 꾸려 나가는 연구원이 수백억원을 들여 청사를 짓는 데 곱지 않은 시선도 많다.

만약 청사를 짓는다고 해도 장소를 두고 시는 대구에, 도는 아무리 양보해도 대구와 가까운 경북 쪽에 건립해야 한다는 입장차를 보인다.

경북도 관계자는 "청사 건립 예산이 재정적으로 큰 부담이어서 시와 도, 시·도민 합의가 우선해야 하고 공감대가 형성돼야 가능하다"며 "앞으로 몇 년간 협의할 시간이 필요한 만큼 당장 추진은 어려울 것 같다"고 말했다.

haru@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12/09 09: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