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프랑스 '노란 조끼' 국면서 고교생들도 격렬시위…대거 연행돼

대입제도 개편 항의에 가두시위…차량 불타는 등 폭력사태 비화하기도
6일 프랑스 파리의 고교생 집회. 한 여학생이 '교육은 내다 파는 것이 아니다'라고 적힌 푯말을 들고 있다. [AFP=연합뉴스]
6일 프랑스 파리의 고교생 집회. 한 여학생이 '교육은 내다 파는 것이 아니다'라고 적힌 푯말을 들고 있다. [AFP=연합뉴스]

(파리=연합뉴스) 김용래 특파원 = 프랑스 정부가 대규모 '노란 조끼' 연속집회에 굴복해 유류세 인상 계획을 철회한 다음 날 고교생들의 시위가 프랑스 전역에서 이어졌다.

대입제도 개편에 항의한 고교생 일부는 차량에 불을 지르는 등 격렬한 시위를 벌이다가 경찰과의 충돌 끝에 대거 연행됐다.

6일(현지시간) 프랑스 내무부·교육부에 따르면 이날 프랑스 파리, 릴, 오를레앙, 니스, 마르세유 등의 도시에서는 정부의 대입제도 개편에 항의하는 고교생들의 거리 시위가 벌어져 학교 200여 곳이 폐쇄됐다.

수도권 소도시 망트 라 졸리에서는 시내에서 고교생들이 시위 와중에 차량 2대에 불을 지르고 상점을 약탈했고, 경찰이 진압에 나서 146명을 무더기로 연행했다.

중부지역의 유서 깊은 도시 오를레앙에서도 시위 과정에서 경찰이 쏜 고무탄에 맞은 한 고교생이 중상을 입고 치료를 받고 있다.

프랑스 마르세유의 고교생 시위에서 차량 1대가 뒤집혀 있고 화염병 투척으로 불길이 치솟고 있다. [AFP=연합뉴스]
프랑스 마르세유의 고교생 시위에서 차량 1대가 뒤집혀 있고 화염병 투척으로 불길이 치솟고 있다. [AFP=연합뉴스]

남부의 휴양도시 니스에서도 격렬히 시위를 벌인 고교생 33명이 연행됐다. 북서부의 중심도시 릴 일대에서는 고교생들의 시위로 차량 3대가 불타고 47명이 연행됐다.

고교생들은 대규모 '노란 조끼' 시위 국면을 맞아 정부의 대입제도 개편에 항의했다.

그동안 프랑스에서는 대입자격시험(바칼로레아)에 합격한 고교 졸업생이라면 누구나 국립대에 진학해 원하는 전공을 선택할 수 있었지만, 마크롱 정부는 대학에 자체 학생 선발권을 일부 부여했다.

지원자가 정원을 넘겨 몰리는 국립대가 무작위 추첨으로 학생을 선발하던 방식을 폐지하는 대신, 대학이 고교 성적과 활동기록 등을 참고해 지원자의 입학, 조건부 입학, 불합격을 가릴 수 있게 되자 프랑스의 대입 문턱이 높아졌다.

고교생 연합조직 FIDL은 대입제도 개편 철회와 교육부 장관 사퇴를 주장하고 있다.

佛, 학생시위로 200여곳 휴교
佛, 학생시위로 200여곳 휴교(툴루즈[프랑스] AFP=연합뉴스) 6일(현지시간) 프랑스 남부 툴루즈에서 대입제도 개편에 항의하는 고교생들이 바리케이드를 부수고 돌 등을 던지며 격렬히 시위하고 있다.
이날 프랑스 파리, 릴, 오를레앙, 니스, 마르세유 등의 도시에서는 정부의 대입제도 개편에 항의하는 고교생들의 거리 시위가 벌어져 학교 200여 곳이 폐쇄됐다.

프랑스 대학생들도 노란 조끼 집회 와중에 시위에 나서고 있다.

지난 5일에는 파리 1대학(팡테옹소르본대) 학생들이 '노란 조끼' 집회에 연대해 학교 점거시위를 벌여 수업이 줄줄이 취소됐다.

이 학교의 토마 트리코테라는 학생은 BFM 방송 인터뷰에서 "세금은 당연히 내야 하지만, 제대로 분배되지 않고 있다"면서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 집권 후 서민 부담이 가중됐다고 주장했다.

이 학교 교육자문위원회는 최근 프랑스 정부가 비(非)유럽연합 외국 유학생들의 국립대 등록금을 최대 15배 인상하기로 한 것에 항의하는 성명을 채택하기도 했다.

고교생과 대학생들의 집단행동에 대해 장미셸 블랑케 교육부 장관은 자중을 요구했다.

그는 이날 BFM 방송에 출연해 "노란 조끼 집회를 배경으로 학생을 포함해 모든 계층의 사람들이 쏟아져나와 시위를 심각한 폭력상태로 몰고 가고 있다"고 주장했다.

'노란 조끼' 측이 오는 8일(현지시간)에도 대규모 집회를 예고하자 수도 파리의 많은 고교가 이날 수업을 줄줄이 취소했다.

'노란 조끼'(Gilets Jaunes)라는 집회 이름은 프랑스에서 운전자들이 차 사고나 긴급상황에 대비해 차량에 의무적으로 비치하는 형광 노란 조끼를 집회에 입고 나온 데서 붙여졌다.

프랑스 중부지방 생프리스트에서 경찰이 한 고교생을 연행하고 있다.[AFP=연합뉴스]
프랑스 중부지방 생프리스트에서 경찰이 한 고교생을 연행하고 있다.[AFP=연합뉴스]

yongla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12/07 01:5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