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박승 전 한은총재 "새만금개발 등 뒷받침할 새 금융센터 필요"

전주 소재 국립무형유산원서 '2018 전북국제금융 콘퍼런스' 개최
전북도청
전북도청[연합뉴스TV 제공]

(전주=연합뉴스) 정경재 기자 = 전북도와 국민연금공단이 공동 주최한 '2018 전북국제금융콘퍼런스'가 6일 전주시 소재 국립무형유산원에서 열렸다.

세계 경제의 흐름을 공유하고 지역 발전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된 이 행사에 국내·외 금융 전문가 등 500여명이 참석했다.

기조연설을 맡은 박승 전 한국은행 총재는 "수출주도 성장이 어려워지고 소득·자산 양극화가 심화한 상황에서 새로운 경제 성장엔진으로 금융산업이 주목받고 있다"며 "기금의 효율적인 운용과 새만금 개발 등을 뒷받침할 새로운 금융센터 개설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콘퍼런스는 '전북과 세계를 연결하는 글로벌 대체투자'와 '농업·금융·유통 통합 비즈니스 모델 개발과 미래', '기회의 땅 그리고 금융의 역할' 등 3개 세션으로 나눠 진행됐다.

토론에 참여한 경제·금융 분야 전문가 14명은 국내 금융산업 육성과 효율적인 투자전략, 지역 금융의 역할 등을 논의했다.

송하진 전북지사는 "국제금융콘퍼런스는 전북의 국제금융 도시 건설을 알리는 첫걸음"이라고 평가하며 "행사를 계기로 지역 금융발전 방안에 대한 상호협력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jay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12/06 15:4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