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 건물서 유흥과 성매매…'풀살롱' 업주 등 5명 입건

(제주=연합뉴스) 백나용 기자 = 룸살롱과 성매매를 합친 속칭 '풀살롱' 영업을 해온 일당이 경찰에 적발됐다.

성매매(일러스트)
성매매(일러스트)제작 김해연

제주서부경찰서는 성매매를 알선한 혐의(성매매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로 유흥주점 업주 A(49·남)씨와 B(46·여)씨, 호텔 주인 C(64·남)씨, 성매매 여종업원 등 모두 5명을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고 6일 밝혔다.

A씨 등은 제주시 연동의 한 상가 건물 2층에서 유흥주점을 운영하면서 남자 손님 1인당 30만원을 받고 성매매를 알선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예약제로 유흥주점을 운영하면서, 음주와 가무 후 성매매를 원하는 남성 손님을 대상으로 같은 건물 5층 호텔에서 성매매 영업을 한 것으로 조사됐다.

호텔 주인 C씨는 성매매 장소를 제공하고 건당 대실비 5만원을 받아 챙긴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첩보수집과 잠복 등 기획 수사를 진행해 호텔에 투숙 중인 손님과 여종업원을 현장에서 적발하고 성매매 알선 정황이 담긴 폐쇄회로(CC)TV 등을 확보했다.

경찰 관계자는 "A씨 등이 체포 당시 혐의를 대부분 시인했다"며 "이들을 상대로 정확한 성매매 알선 경위와 규모 등을 조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dragon.m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12/06 15:1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