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20년 이상 노후 온수 배관 전국에 수두룩…전체의 32%"(종합)

청주는 전체 98㎞ 중 12% 노후…경기 성남 분당이 77%로 최고
이종배 의원 "노후 관로 수시로 점검해야"

(충주=연합뉴스) 김형우 기자 = 최근 다수의 사상자를 낸 경기도 고양시 온수 배관 파열 사건의 원인이 배관 노후화로 지목된 가운데 전국에 20년 이상 된 노후 온수 배관이 수두룩한 것으로 나타났다.

온수 배관 파열로 함몰한 도로에 추락한 차
온수 배관 파열로 함몰한 도로에 추락한 차(고양=연합뉴스) 이희열 기자 = 4일 오후 고양시 백석역 근처에서 지역 난방공사 배관이 터지는 사고가 발생, 소방관들이 함몰된 도로에 추락한 차량을 견인하려 하고 있다. 2018.12.4
joy@yna.co.kr

6일 자유한국당 이종배(충주) 의원이 한국지역난방공사로부터 제출받은 '장기사용 배관 현황' 자료에 따르면 전국의 온수 배관 2천614㎞ 중 20년 이상 사용한 배관은 686㎞였다.

전체 배관의 32%가 파열 사고 위험에 노출된 셈이다.

충북에서는 한국지역난방공사가 관리하는 온수 배관이 청주에 유일하게 매설돼 있다.

청주에 매설된 전체 배관 93㎞ 중 20년 이상 사용한 배관은 12%인 11㎞로 조사됐다.

특히 분평동과 복대동 하복대 등 초기에 배관이 매설된 지역의 노후화율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지역별로는 경기도 성남시 분당의 노후화율이 77%로 가장 높았고 이어서 서울 강남 54%, 서울 중앙(이촌·반포·마포 일부) 53%, 고양 50%, 대구 34%, 수원 33%, 용인 11% 순이었다.

세종과 화성, 동탄, 파주, 삼송, 판교 등 신도시는 배관망이 설치된 지 20년이 되지 않아 낡은 배관이 없었다.

이종배 의원은 "고양 배관 사고에서 보듯이 온수 배관이 파열될 경우 큰 인명피해로 번질 수 있는 만큼 노후 관로에 대해 수시로 점검해야 한다"고 밝혔다.

지난 4일 오후 8시 40분께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 백석역 인근 도로에서 한국지역 난방공사 고양지사 지하 배관이 파열되는 사고가 나 손모(69)씨가 숨지고, 수십명이 화상을 입었다.

vodcast@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12/06 18:3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