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靑 "광주형 일자리, 협상주체 노력 지켜보고 있다"(종합)

'광주형 일자리' 막바지 관문
'광주형 일자리' 막바지 관문(광주=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지난 5일 오전 광주광역시청 중회의실에서 '광주형 일자리' 협상 잠정 합의안의 추인 여부를 심의할 노사민정협의회 하반기 본회의 준비가 한창이다.
hs@yna.co.kr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기자 = 청와대는 6일 사실상 타결되는 것으로 보였던 광주형 일자리 투자협상이 난항을 겪게 된 것에 대해 "협상 주체의 노력을 지켜보고 있다"라는 입장을 밝혔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기자들이 '문재인 대통령이나 정부가 노사 양측을 설득하는 데 나설 계획이 있느냐'고 묻자 이같이 답변했다.

광주시와 현대자동차가 합작법인을 통해 완성차 공장을 설립하는 광주형 일자리 사업은 그동안 협상을 거쳐 이견을 좁혔다.

그러나 전날 노동계가 '임금·단체협약 유예' 관련 조항에 반발하고, 광주시 노사민정협의회가 이 조항을 삭제하는 방식의 수정안을 내놓자 이번에는 현대자동차 측에서 수정안을 거부하는 등 협상은 다시 어려움을 겪고 있다.

청와대 내에서는 이번 광주형 일자리 협상 타결을 크게 기대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타결 행사가 열리면 문재인 대통령이 직접 광주를 찾는 방안까지 청와대 내에서 논의된 것으로 알려졌으나, 결국 이날 타결식은 열리지 않았다.

이에 대해 청와대 관계자는 "타결을 전제로 검토했던 일정"이라고 설명했다.

hysup@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12/06 15:4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