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기재위, 홍남기 인사청문보고서 내일 심사…채택 의견 '우세'

송고시간2018-12-04 22:55

민주 "정책능력·추진의지 확인", 한국·바른미래 "진정성 있지만 아쉬워"

내일 오후 4시 기재위 전체회의서 보고서 채택 전망

인사하는 홍남기 후보자
인사하는 홍남기 후보자

(서울=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후보자가 4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에서 열린 자신의 인사청문회에서 의원들과 인사하고 있다. 2018.12.4
mtkht@yna.co.kr

(서울=연합뉴스) 차지연 기자 = 국회 기획재정위원회는 4일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를 마치고 인사청문경과보고서 채택을 5일 논의하기로 했다.

정성호 기재위원장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시간이 늦었고 자료 정리 시간도 필요한 만큼 내일 오후 4시에 전체회의를 열어 보고서를 심사할 예정"이라며 "홍 후보자에 대해 다양한 평가가 있지만 채택을 막아야 한다는 의견까지는 없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기재위 더불어민주당 간사인 김정우 의원은 통화에서 "홍 후보자는 도덕성이나 자질 면에서 특별히 문제 될 것이 없고, 정책에 대해서도 문재인정부의 철학을 잘 이해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며 "정책기획력과 조정능력, 추진 의지에 대해서도 청문회를 통해 충분히 확인할 수 있었다"고 평가했다.

반면 자유한국당 간사인 추경호 의원은 "홍 후보자가 상당히 의욕과 의지가 있지만, 경제 상황이 위중한 가운데 시장에 희망을 주고 경제를 살릴 비전과 처방을 소신 있게 내놓을 수 있을지에는 물음표가 붙는다"며 "열심히 하겠다는 진정성은 있지만 지금 정책의 테두리에서 크게 벗어나지 못하는 한계가 있어 아쉽다"고 지적했다.

바른미래당 간사인 김성식 의원도 "관료 출신의 무난함이 있지만 고유의 정책을 구체적으로 보여주지 못한 것 같다"며 "지금처럼 엄중한 경제 상황을 헤쳐나갈 적임자인지에 대한 확신은 충분히 주지 못했다"고 밝혔다.

야당이 아쉬움을 표하고 있지만, 보고서 채택을 무산시켜야 한다는 입장까지는 아닌 만큼 기재위는 5일 전체회의에서 찬성과 반대 의견을 고루 담는 형식으로 보고서를 마련해 채택할 것으로 전망된다.

기재위는 이날 오전 10시부터 12시간가량 홍 후보자에 대한 청문회를 진행했다.

청문회에서는 홍 후보자의 정책 능력과 자질, 현 정부 경제정책에 대한 입장, 소신 있는 정책 추진 의지, 만성간염 군 면제 등에 대한 검증이 이뤄졌다.

홍 후보자는 청문회를 마치고 "오늘 답변하는 과정에서 많은 것을 배우고 느꼈다. 저를 돌아보는 계기도 됐고 제가 미처 생각하지 못한 것도 많이 들을 수 있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그는 "제가 기재부 장관 직분을 수행할 수 있게 되면 오늘 주신 말씀들을 유념하며 공직을 수행하겠다"며 "우리 경제의 혁신성과 역동성, 포용성, 공정성을 극대화해 함께 잘 사는 포용 국가를 위해 진력하겠다. 우리 젊은이들이 희망의 계층 이동 사다리를 잘 놓을 수 있도록 총력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charg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