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일해도 먹고살기 힘들다'…英, '워킹 푸어' 400만 넘어

송고시간2018-12-04 20:28

저임금에 복지 축소·물가 인상 등이 영향 미쳐

대규모 세일을 광고하는 쇼윈도 앞 런던 시민들 [EPA=연합뉴스]
대규모 세일을 광고하는 쇼윈도 앞 런던 시민들 [EPA=연합뉴스]

(런던=연합뉴스) 박대한 특파원 = 영국에서 일자리를 갖고 있지만 기본 의식주 해결에 어려움을 겪는 근로빈곤층(working poor)이 400만명이 넘는 것으로 추정됐다.

4일(현지시간) 일간 가디언 등에 따르면 조지프 로운트리 재단(Joseph Rowntree Foundation)은 이날 이같은 내용을 담은 '2018 영국의 빈곤'(UK Poverty 2018) 보고서를 발표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영국의 근로빈곤층은 지난해 기준 400만명으로 5년 전에 비해 50만명이 증가했다.

보고서는 주거비를 제외하고 중위임금의 60%에 미달하는 소득을 올리는 이들을 근로빈곤층으로 규정했다.

현재 경제활동을 하는 이 8명 중 1명은 이같은 근로빈곤층에 해당한다고 보고서는 설명했다.

최근 낮은 실업률을 기록하고 있지만 임금이 좀처럼 증가하지 않는 데다, 보수당 정권의 각종 사회복지 및 세액공제 축소 등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

특히 소매업체와 호텔, 바, 식당, 가게 등에서 일하는 이들이 저임금에 시달리면서 근로빈곤층 증가를 불러오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높은 물가상승률 역시 생활고를 가중시키는 요인 중 하나로 지목됐다.

근로빈곤층 증가는 어린이 빈곤 문제 역시 심화시키고 있다.

지난해 기준 빈곤층에 속한 어린이는 410만명으로, 한 학급에 30명이 있다면 이 중 9명에 해당하는 수준이라고 보고서는 설명했다.

pdhis95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