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신동빈 롯데 회장 "베트남 청년위한 스타트업 펀드 설립할 것"(종합)

송고시간2018-12-04 23:28

베트남 총리 면담…"접객분야 등 베트남에 투자확대 가능성 커"

베트남 총리와 악수하는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베트남 총리와 악수하는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하노이=연합뉴스)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왼쪽)이 4일 베트남 정부청사에서 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총리와 악수하고 있다. 2018.12.4 [VNA=연합뉴스]
youngkyu@yna.co.kr

(하노이=연합뉴스) 민영규 특파원 =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은 4일 "베트남에서 청년을 위한 스타트업 펀드 설립을 조속히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신 회장은 이날 오후 베트남 하노이에 있는 정부청사에서 응우옌 쑤언 푹 총리와 면담하고 이같이 밝혔다고 베트남 정부 공보가 전했다.

신 회장은 또 "롯데는 인재개발에도 관심을 두고 베트남에서 몇 가지 스타트업 프로젝트에 투자하고 있다"고 밝혔다.

앞서 푹 총리는 "롯데가 베트남이 전개하고 있는 스타트업 운동을 촉진하고 협력해주기 바란다"면서 베트남에서 청년을 위한 스타트업 펀드를 설립해달라고 요청했다.

푹 총리는 이어 베트남에서 생산 프로젝트에도 투자해달라면서 "베트남의 소비재 특히 농산품과의 협력을 추진해달라"고 말했다.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베트남 총리 면담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베트남 총리 면담

(하노이=연합뉴스)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왼쪽)은 4일 베트남 정부청사에서 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총리와 면담하고 투자확대 방안을 논의했다. 2018.12.4 [VNA=연합뉴스]
youngkyu@yna.co.kr

신 회장은 또 전날 응우옌 득 쭝 베트남 하노이시 인민위원장(시장)을 만나 "롯데는 특히 (호텔 등) 접객분야에서 베트남에 대한 투자를 확대할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고 현지 매체가 보도했다.

그는 당시 "12월 3∼4일 롯데센터(롯데호텔) 예약률이 98∼100%일 정도로 하노이는 믿을 만하고 잠재력이 있는 시장"이라며 이 같은 구상을 밝혔다.

신 회장은 5일에는 베트남 남부 경제중심지 호찌민으로 이동, 현지 사업장과 착공 예정인 에코 스마트시티 등 현장을 방문할 계획이다.

이어 6일부터 2박 3일 일정으로 인도네시아를 방문, 롯데케미칼이 총 4조원 투자 예정으로 사업을 추진하는 석유화학단지 부지 등 주요 사업장을 둘러볼 예정이다.

8개월여의 구속수감 생활을 마치고 지난 10월 경영에 복귀한 신 회장은 같은 달 일본으로 건너가 일본 롯데 경영 현안을 챙겼고, 이번이 두 번째 해외 출장이다.

youngkyu@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