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수협 "노량진 구시장 측 폭력으로 전치 6개월 중상"

송고시간2018-12-04 17:34

주차타워 등 폐쇄 작업 일시 중단…경찰 고소 예정

갈등이 이어지는 노량진수산시장 구시장
갈등이 이어지는 노량진수산시장 구시장

[연합뉴스 자료 사진]

(서울=연합뉴스) 이태수 기자 = 현대화 사업을 두고 갈등이 이어지는 노량진수산시장에서 수협 측 직원이 전치 6개월의 중상을 입는 일이 일어났다.

수협은 이달 1일 노량진수산시장 현대화사업팀장이 굴착기 수리 작업 도중 구시장 불법점유 상인 측의 폭력으로 중상을 입었다고 4일 주장했다.

수협은 "해당 팀장은 구시장 폐쇄 작업에 투입된 굴착기 수리 작업 중 폭행을 당해 골절, 십자인대 3곳 파열, 연골 파열 등의 진단을 받았다"며 "수리용 공구와 부품을 회수하러 컨테이너에 올라갔다가 내려오는 도중 변을 당했다"고 설명했다.

수협은 주차타워와 강변 임시주차동 폐쇄에 나섰지만 구시장 일부 상인의 반발이 이어져 작업을 중단한 상태다.

수협은 현장 채증 동영상 등을 바탕으로 가해자들을 처벌해달라는 취지로 인근 동작경찰서에 고소장을 낼 예정이다.

ts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