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국내 첫 영리병원 개원 막판진통…원희룡지사, 복지부 협의 불발

송고시간2018-12-04 17:27

(제주=연합뉴스) 전지혜 기자 = 원희룡 제주지사가 국내 첫 영리병원으로 추진되는 녹지국제병원 개원 문제에 대해 보건복지부와 협의하기로 한 일정이 무산됐다.

제주 녹지국제병원 주민 간담회
제주 녹지국제병원 주민 간담회

(제주=연합뉴스) 백나용 기자 = 원희룡 제주지사가 서귀포시 동홍동 복지관 3층에서 열린 녹지국제병원 간담회에서 주민 의견을 청취하고 있다. 2018.12.2

4일 제주도에 따르면 원 지사는 애초 이날 영리병원 관련 주무 부처인 보건복지부와 청와대 등을 찾아 녹지국제병원 개원 허가와 관련해 논의할 계획이었지만 결국 협의가 불발됐다.

제주도 관계자는 "원래 청와대와 복지부 관계자를 만나려고 했는데 그쪽에서 부담을 가진 건지 만나지 않기로 했다"고 말했다.

원 지사는 복지부와 협의한 뒤 이번 주 중 개원 허가 관련해 최종 결정을 내려 발표할 계획이었으나, 협의가 무산됨에 따라 이날 이와 관련된 별다른 일정 없이 숙고에 들어간 것으로 알려졌다.

복지부는 만일 원 지사와 협의 후 영리병원 허가로 결론이 나면 마치 정부가 개입한 듯한 인상을 줄 수 있어서 미리 거리를 둔 것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문재인 정부는 영리병원에 대해 부정적 입장을 견지해 왔다.

도 관계자는 "언론 보도 등을 통해 이날 원 지사가 찾아간다는 사실이 알려지자 복지부 측에서도 부담을 느낀 것 같다"며 녹지국제병원 관련 지사의 다른 일정은 현재까지는 잡혀있는 것이 없다고 전했다.

녹지국제병원 둘러보는 원희룡 지사
녹지국제병원 둘러보는 원희룡 지사

(서귀포=연합뉴스) 백나용 기자 = 원희룡 제주지사가 3일 제주 녹지국제병원 지역주민 간담회에 앞서 서귀포시 동홍동 녹지국제병원을 방문해 시설을 둘러보고 있다. 2018.12.3
dragon.me@yna.co.kr

원 지사가 지난 3일 주재한 회의는 녹지국제병원 개원을 승인하는 방향으로 무게추가 기울었다는 인상이 짙었다.

당시 참석자들은 최근 다른 시·도의 외국인 투자실적과 비교해 제주도가 사실상 정체 수준이라는 문제의식을 공유하고, 전국적인 경제침체 상황에서 신속한 결정을 통해 불확실성을 제거하고 투자자 신뢰를 회복해야 한다는 데 의견을 모았다.

참석자들은 또 숙의형 공론화조사위원회의 권고를 최대한 존중해야 하지만 행정의 신뢰성과 신인도, 좋은 일자리 창출 등 지역경제 회복을 고려해 최종결정을 내려야 할 시점이라고 밝혔다.

한편 녹지국제병원 개원허가 최종 결정을 앞두고 이날 개원허가를 반대하는 목소리가 잇달아 나왔다.

전국보건의료산업노동조합(이하 보건의료노조)은 성명에서 "도민이 민주적으로 결정한 녹지국제병원 불허 결정을 뒤집는 것은 민주주의에 반하는 행패이자 폭거"라며 원 지사에게 즉각 불허 결정을 내릴 것으로 촉구했다.

보건의료노조는 "공론화조사위원회가 치열한 토론 끝에 불허를 권고하자 원 지사는 이를 최대한 존중하겠다고 공언했다"며 "녹지국제병원 허가는 한국인지 중국인지도 모를 투자자의 자본과, 얼마가 될지도 모를 외국 의료쇼핑객을 존중하겠다는 뜻에 불과하다"고 비판했다.

지난 3일에는 전국공공운수노동조합 의료연대본부 제주지역본부가 긴급 논평을 내 "공론조사 청구인 대표 측과는 간담회는커녕 전화 한 통조차 없더니, 녹지국제병원을 방문하고 녹지 측과 면담하는 건 이해할 수 없는 태도"라고 비판했다.

이들은 "본인 결정으로 시행한 공론조사 결과를 존중하는 것은 당연한 이치"라며 "공론조사 결과를 외면한 채 영리병원 허용 입장을 밝힌다면 도지사로서 기본 자질이 없는 것으로 판단, 퇴진운동을 포함한 규탄 투쟁을 전개하겠다"고 경고했다.

atoz@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