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광주 시민단체 "윤장현 전 시장은 의혹 스스로 밝혀야"

송고시간2018-12-04 17:11

윤장현 전 광주시장
윤장현 전 광주시장

[연합뉴스 자료 사진]

(광주=연합뉴스) 천정인 기자 = 윤장현 전 광주시장이 사기 피해를 보고 사기범의 자녀 취업에 개입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광주 지역 시민단체가 윤 전 시장을 규탄하고 나섰다.

참여자치21은 4일 성명을 내고 "윤 전 시장 임기 동안 인사·돈 관련 소문들이 끊이지 않았다는 것을 기억하고 있다"며 "한 번 만나보지도 않은 채 거액을 보내고 사기범 자녀들의 채용에 연루되는 등 이 사건은 단순한 보이스피싱이라고 하기엔 설명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이어 "광주시민은 믿는 도끼에 발등이 찍혔고, 명예가 심각하게 실추됐다"며 "상황이 이런데도 윤 전 시장은 해외에 체류하며 침묵으로 일관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윤 전 시장은 이 사건의 전모와 자금의 출처, 채용 연루 의혹 등에 대해 광주시민에게 이실직고하고 사죄하라"고 촉구했다.

윤 전 시장은 지난해 12월 휴대전화 메시지를 통해 자신을 노무현 전 대통령의 부인 권양숙 여사라고 속인 A(49·여)씨에게 4억5천만원을 보낸 사실이 드러났다.

경찰은 이 사건을 수사하는 과정에서 윤 전 시장이 A씨 자녀들의 취업 과정에 개입한 정황을 포착하고 직권남용 혐의로 윤 전 시장을 불구속 입건했다.

in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