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인천공항 "걷기 힘든 어르신 전동차 '픽업 서비스' 이용하세요"

(서울=연합뉴스) 인천국제공항 제1터미널 출국장에서 어르신들이 교통약자 전용 전동차 픽업(Pick-Up) 서비스를 이용하고 있다.[인천국제공항공사 제공]
(서울=연합뉴스) 인천국제공항 제1터미널 출국장에서 어르신들이 교통약자 전용 전동차 픽업(Pick-Up) 서비스를 이용하고 있다.[인천국제공항공사 제공]

(서울=연합뉴스) 전명훈 기자 = 인천공항공사는 장애인, 노약자, 임산부 등 '교통약자'들이 인천공항을 편히 이용할 수 있도록 시설과 서비스를 개선한다고 4일 밝혔다.

먼저 인천공항은 출국장 일반구역과 면세지역에 교통약자 수송을 위한 전동차를 도입한다. 지난달 28일부터 시범 운영 중인 '전동차 픽업' 서비스는 이달 10일 정식 서비스를 시작한다.

유아를 동반한 고객이 유모차를 쉽게 빌려 쓸 수 있도록 유모차 무인 자율대여소를 배치하고 대여용 유모차 수도 크게 늘린다.

아울러 제1여객터미널의 어린이 놀이시설과 유아휴게실을 리모델링해 2020년까지 어린이놀이 시설 수를 기존 8곳에서 10곳으로, 유아휴게실은 9곳에서 12곳으로 확충할 방침이다.

휠체어 이용 고객의 이동을 방해했던 주차장의 카트 진입 방지턱(볼라드)은 이미 제거를 마쳤다. 시청각 약자들을 위해서는 안내데스크에 청각보조기구 '히어링루프'도 설치했다.

정일영 인천공항공사 사장은 "교통약자 누구나 더욱 편리하고 안전하게 인천공항을 이용할 수 있도록, 공항 도착부터 항공기 탑승까지 모든 과정을 세심하게 관찰해 서비스와 시설을 개선하겠다"고 말했다.

i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12/04 16:1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