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전남도 주거복지 '행복둥지' 사업, 모범사례 선정

송고시간2018-12-04 16:08

(무안=연합뉴스) 여운창 기자 = 전남도 행복둥지 사업이 국토교통부 주관 2018년 주거복지 혁신 대상 평가에서 모범사례로 인정받았다.

전남도는 이 분야 최우수기관에도 선정됐다.

이번 평가는 지방자치단체의 모범사례를 발굴해 확산하고, 주거복지정책 추진에 기여한 유공자와 단체의 노력에 보답하고 격려하기 위해 마련됐다.

행복둥지 사업은 제도권 지원을 받지 못한 채 주거환경이 극히 열악한 상황에 놓여 있는 기초생활수급자와 차상위계층, 국가·독립유공자를 대상으로 한다.

2016년부터 올해까지 전남도와 대한주택건설협회 광주전남지회, 삼성전자 광주사회공헌센터 등 민관이 함께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지금까지 약 41억 원의 사업비를 투입했으며 전남도건축사회 등의 재능기부로 주거약자 348가구에 대한 주택 개·보수 사업을 했다.

특히 단순 미관 개선이나 도배·장판 교체를 넘어서 주택 구조·전기·가스 등 주거 안전시설과 단열·누수·부엌·화장실 등 생활 편의시설을 개선하는 데 중점을 뒀다.

김태식 전남도 건축개발과장은 4일 "2019년에는 11억 원의 복권기금을 확보해 총 25억 원의 예산으로 200여 가구를 지원해 주거복지 사업을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bett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